제목: 하도낙서는 하나의 개체를 설명한건가요? 글쓴이: 곽용우 날짜: 2005.03.11. 14:40:04

하도와 낙서의 보면 여러가지 숫자가 나옵니다.
그것은 하나의 개체가 그렇게 변화한다는것인가요?

아니면 그 숫자만큼의 기운들이 모여서 그들이 그렇게 움직인다는것인가요.
아니면 둘 다에 적용이 가능한것인가요.
아니면 두개가 모였을때의 상황인지...



제목: re: 하도낙서는 하나의 개체를 설명한건가요? 글쓴이: 안초 날짜: 2005.03.11. 15:51:50

우주의 움직임을 설명한 것입니다.
즉 우주는 모이고(變) 흩어지는데(化), 모이는 象이 하도이고, 흩어지는 數가 낙서입니다. 정말 이렇게 우주가 변화하는지 깨닫는 것은 자신의 몫입니다.

참고로 주역은 흩어지는 數 즉 낙서를 8괘로 표현한 것입니다. 단지 그 괘상만 하도8괘에서 빌려온 것이므로 일단 하도와는 무관하다고 보아도 됩니다.

하도, 낙서가 정말 인간이 이렇게 만들어 내기는 어렵고, 오직 神에 의해서 내려졌다는 것을 감동하실 수 있을 겁니다. 그러나 그림 만큼 옛 문헌에 고증하여 한나라, 송나라 때 그려진 것입니다.

그럼 수고하십시오.

2005.3.11.
안초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제목: 강의를 듣고 있는데요... 글쓴이: 김병주 날짜: 2004.06.15. 13:17:54

안녕히세요?동영상 강의를 듣는데, 처음 보고 듣는 내용들이 많이 나와서....
운동상수 개념정리에서 모르는 내용이 있어서요...

1. 소우주에 갑자(운기), 괘효(변동), 상수(운동)을 설명을 하시는데, 운기, 변동, 운동을 다시한번 비교 설명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예를 들어서 운기에서의 운과 운동에서의 운의 차이점, 또는 변동에서의 동과 운동에서의 동의 차이점... 등에 대해서요...

2. 자연수와 무리수,유리수에 대해서...
자연수는 중수로써 道易의 그림(맞는 표현인지 모르겠습니다. 중을 설명하실 때 항상 그리는 그림을 말하는 것입니다)으로 표현하면 자연수가 道가 되고, 유리수, 무리수는 자연수를 따라가는 易이라고 표현 하신 것 같은데요...

일반적으로 道는 보이지 않는 형이상의 세계(이상)이고, 易은 보이는 형이하의 세계(현실)로 이해하고 있는데, 이 관점에서 본다면 자연수가 보이지 않고, 유리수나 무리수가 보이는 수이어야 맞는데. 선생님께서는 유리수나 무리수는 보이지 않고 이이치만 있는 수라고 설명하신 것 같은데... 뭔가 제가 잘 못 이해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네요...

3. 정역이 천지의 관점에서 본 것이고, 주역이 일월의 관점에서 본 것이라고 하는데....

4. 15일언과 11일언에 대해서...

번번히 부탁만 드리는 것 같아서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제목: 운동상수 글쓴이: 안초 날짜: 2004.06.16. 12:32:35

안녕하십니까.

1. 소우주에 갑자(운기), 괘효(변동), 상수(운동)을 설명을 하시는데, 운기, 변동, 운동을 다시한번 비교 설명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예를 들어서 운기에서의 운과 운동에서의 운의 차이점, 또는 변동에서의 동과 운동에서의 동의 차이점... 등에 대해서요...

-일단 위 용어들은 우주설정입니다.

運이란 특정화 된 道입니다. 그러니까 특정화된 움직이는 길입니다.

動이란 말 그대로 움직임입니다. 그러니까 운기란 기의 움직임을 말하고, 운동이란 길의 움직임으로 반복적인 움직임을 말합니다.

變이란 기가 흩어지는 것을 말합니다. 그러니까 변동이란 흩어지고 모이는 것입니다.
어쨌든 위 우주설정은 전체를 아우르는 만큼 많은 생각이 필요합니다.

2. 자연수와 무리수,유리수에 대해서...

자연수는 중수로써 道易의 그림(맞는 표현인지 모르겠습니다. 중을 설명하실 때 항상 그리는 그림을 말하는 것입니다)으로 표현하면 자연수가 道가 되고, 유리수, 무리수는 자연수를 따라가는 易이라고 표현 하신 것 같은데요...

일반적으로 道는 보이지 않는 형이상의 세계(이상)이고, 易은 보이는 형이하의 세계(현실)로 이해하고 있는데, 이 관점에서 본다면 자연수가 보이지 않고, 유리수나 무리수가 보이는 수이어야 맞는데. 선생님께서는 유리수나 무리수는 보이지 않고 이이치만 있는 수라고 설명하신 것 같은데... 뭔가 제가 잘 못 이해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네요...

-그렇습니다. 道는 무의식의 세계(이상)이고, 易은 의식의 세계(현실)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것을 가지고 數의 세계를 설명했는데, 數 자체는 모두 보이지 않는 세계의 논리이므로 보인다 안 보인다는 설정은 잘못된 것입니다. 그러니까 數자체가 易道일 수는 없고 그런 이치로만 보셨으면 합니다.

數는 中의 입장에서 바라본다면, 분화하는 단계를 기준으로 자연수 유리수 무리수로 설명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이는 것 보이지 않는 것으로 구분했다면 제 설명에 좀 무리가 있는 듯합니다. 모두 보이지 않는 세계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모두 보이지 않는 세계 즉 數의 논리이므로 좀 더 심화되어 분화해 간다는 정도로만 이해해 주셨으면 합니다.

3. 정역이 천지의 관점에서 본 것이고, 주역이 일월의 관점에서 본 것이라고 하는데....

-주역 정역 모두 中을 설명한 것입니다. 그러나 바라보는 관점이 中에서도 주역은 易=日+月 관점이고, 정역은 无=天+地 관점입니다. 한자의 합성으로만 보셔도 쉽게 입증되리라 봅니다. 그리고 실제로 검토해 보시면 분명 맞습니다. 즉 주역은 일월의 象을 설명하고 있으며, 정역은 천지의 數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4. 15일언과 11일언에 대해서...

-정역의 위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數입니다. 그래서 15, 11의 數를 사용하였습니다.

15는 10+5입니다. 10무극 5황극의 세계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11은 10+1입니다. 10무극 1태극의 세계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충분한 설명이 되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워낙 쉽지 않은 분야이기 때문입니다. 단지 이런 것이 있구나. 정도만 기억하시고 계속 반복하다보면 자신도 모르게 깊이 들어가 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2004.6.15.
안초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제목: [정보]우주원리 글쓴이: 추윤식 날짜: 2003.07.24. 22:50:30

http://www.anseo.dankook.ac.kr/%7Etheophy/down.htm

계절
지구와 화성의 자전축은 공전면에 대해 수직으로 서있지 않고 기울어져 계절을 갖는다. 한편 목성(Jupiter)은 자전축이 겨우 3°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계절이 거의 없다. 그러나 토성(Saturn)은 자전축이 공전 궤도면의 수직에 대해 27°기울어져 있고 해왕성은 약 29°기울어져 있어서 모두 계절을 가졌다. 천왕성의 경우 북쪽 방향에 대해 95°기울어져 옆으로 굴러 가듯이 공전한다. 천왕성의 위성과 고리도 천왕성의 적도면 주위를 공전하므로 천왕성의 자전을 따라간다.

목성과 토성의 내부구조가 수소와 헬륨으로 구성되어있다고 추정된다. 그러나 내부에서 이들 기체가 어마어마하게 압축되어 있으므로 지구상에서의 이 기체들과는 다를 것이다. 목성과 토성의 가시 구름 층으로부터 수천 km 깊이에는 압력이 매우 높아, 수소는 기체상태에서 액체상태로 변한다. 더 깊은 곳에서는 이 액체 수소가 더욱 압축되어 금속상태로 변하게 된다. 금속상태에서는 전자가 핵에 단단히 붙어있지 않고 떠돌아다니기 때문에 전기가 잘 통한다. 목성 내부의 상당 부분이 액체금속 수소로 되어있다. 토성의 경우는 질량이 다소 작아 금속수소는 작은 부분이고 액체 수소가 대부분이다. 천왕성과 해왕성은 아마도 너무 작아 액체 수소를 만들 수 있는 압력을 가지지는 못한다.

거대행성은 그 거대한 크기 때문에 자체의 핵으로 주위 물질을 잡아당겨 형성되는 과정에서 매우 뜨겁게 가열되었다. 목성이 가장 크므로 가장 뜨거웠다. 초기 열이 남아있고 기체 행성이 천천히 수축하면서 열을 만들 수 있다. 따라서 대기가 태양 빛의 가열 효과보다 항상 온도가 높다. 목성 내부 에너지원은 41017 watt이다. 목성의 내부 에너지 대부분은 45억 년 전 행성이 만들어질 때 가지고 있던 초기의 열이다.

--이상--

(이글은 위에 싸이트에서 일부 발췌한것입니다)
우주원리를 과학적으로 완전히 이해하실겁니다.
모든 자료들이 구분지어져서 문서화 되어있기 때문에 보시기에도 편하실거에요.

운영자님께서는 이글이 불합당하시다고 생각하시면 삭제시켜주세요
그럼 지지닷컴의무궁한발전과 초보학자님들의 많은 깨달음이 함께하길...



제목: 원리(通)와 현상(變) 글쓴이: 안초 날짜: 2003.07.25. 00:03:43

추윤식님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한마디 사족을 부쳐 보겠습니다. 단 반드시 추윤식님에게만 해당되는 글은 아닙니다.

원리와 현상은 다릅니다. 지금 올리신 글은 원리가 아니라 현상입니다. 현상이 모습이라면 원리는 엑키스입니다. 현상은 변한다면 원리는 변하지 않습니다. 그럼 정말 변하지 않는 것이 있냐구요. 있습니다. 에너지 보존의 법칙... 같은 것 들...

우주는 현상으로 원리를 찾아 낼 수도 있고, 원리로 현상을 미루어 알 수도 있습니다. 우리가 배우고자 하는 학문은 위 원리을 通해 變하는 현상을 미루어(推) 알고자 하는 연역법의 학문입니다. 통계학이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따라서 원리가 없다면 무엇으로 명(推命)을 미루어 알 수 있다고 하겠습니까. 통계를 내서 안다구요? 말도 안 되는 소리... 그런데 우리는 위 원리를 잃은 지 이미 오래 되었습니다. 누가 골치 아프게 원리를 따지면서 공부하겠습니까. 돈도 안 되는데... 그렇지만 원리 없이 흘러온 학문이야 또 오죽하겠습니까.

그러므로 원리를 알지 못하면 미루어(推) 안다는 말을 결코 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위 원리를 누가 가르쳐 주지도 않고, 가르쳐 줄 사람도 없습니다. 아니 가르쳐 준다고 알아듣지도 못합니다. 더더욱 무서운 것은 위 원리가 정말 존재하는 지도 모른다는 것입니다.

이 세상에는 크게 2가지의 흐름이 있습니다.
눈에 보이는 복잡한 공간과 눈에 보이지 않는 단순한 시간...
옛날 같으면 말도 안되는 소리한다고 하겠지만, 지금은 세월이 흘러 과학이 발달한 만큼, 이것을 최첨단 학문인 프랙탈에서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서양학과 동양학이 가가워진 것입니다.

참고
simple & complex fractal-간단 복잡한 프랙탈/ 아래 64X64의 숫자를 보십시오. 정말 우리 우주에는 64괘의 보이지 않는 흐름이 있습니다.

그래서 이 학문이 어렵습니다. 물론 말로만 장난치려면 누구는 못하겠습니까. 말로만 배우는 학문은 3년만 배우면 더 이상 배울 것이 없습니다. 아는 것도 없는데, 배울 것도 없다는 말입니다. 정말인지 아닌지 함 해보세요. 이렇게 10-20년 책을 끼고 있어도 항상 그게 그것입니다. 그런데 쓸데없는 고집만 세 집니다. 이런 분들 부지기수로 많습니다.

그러나 원리는 그렇지 않습니다.
정말 어렵고 힘들지만 하나씩 쌓여 가는 기쁨이 있습니다. 똑똑 떨어져 가는 기쁨이 있습니다. 그러나 배움에는 속도가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인연과 때입니다. 아무리 인연이 있어도 때가 안되면 공부는 나아가지 못합니다. 그래서 아무나 하는 학문이 아니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래서 선택(불쌍한 사람)받은 몇 명이 이어받고 또 이어가는 학문입니다.

쓰다가 보니 길어 졌습니다.
혹 원리 공부하고자 하는 분을 위해...

2003.7.25.
편안한 돌! 안초올림~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6.2.1. 변(變)

窮神(궁신)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5장'에서,"過此以往 未之或知也 窮神知化 德之盛也"(이것을 지나쳐서 가는 것은 혹 알지 못하나, 神을 궁리해서 化를 아는 것은 德이 盛한 것이다)라고 궁신을 설명한다.

- 變(變) -

用九用六(용구용육)

문왕은 '주역 용9용6'에서,"用九 龍 无首吉 用六 利永貞"(용9는 여러 용을 보되 머리가 없으면 길하다. 용6은 리가 영원히 바르다)라고 설명한다.

皆變(개변)

주희,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用九用六者 變卦之凡例也 言凡陽爻皆用九而不用七 陰爻皆用六而不用八 用九 故老陽變爲少陰 用六 故老陰變爲少陽 不用七八 故少陽少陰不變 獨於乾坤二卦言之者 以其在諸卦之首 又爲純陽純陰之卦也 聖人因繫以辭 使遇乾而六爻皆九 遇坤而六爻皆六者 卽此而占之 蓋群龍无首 則陽皆變 陰之象 利永貞 則陰皆變陽之義也 餘見六爻變例"(9를 사용하고 6을 사용한다는 것은 괘 변화의 범례이다. 양효는 모두 9를 사용하지 7을 사용하지 않으며, 음효는 모두 6을 사용하지 8을 사용하지 않음을 말한다. 9를 사용하므로 노양이 변하여 소음이 되고, 6을 사용하므로 노음이 변하여 소양이 된다. 7과8은 사용하지 않으므로 소양과 소음은 변하지 않는다. 오직 건곤 두 괘에서만 말한 것은, 이것이 모두 괘의 머리에 있고 또 순양, 순음의 괘이기 때문이다. 성인이 글로 이어서, 건괘를 얻어 여섯 효가 모두 9이고, 곤괘를 얻어 여섯 효가 모두 6인 것으로 점을 치게 한 것이다. 여러 용이 머리가 없다는 것은 양이 모두 음으로 변하는 모습이고, 영원히 바르게 하여야 이롭다는 것은 음이 모두 양으로 변한다는 뜻이다. 나머지 괘는 6효 변화의 예를 보라)라고 用九用六를 설명한다.

用九用六(용9용6)

주희,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歐陽子曰 乾坤之用九用六 何謂也 曰 乾爻七九 坤爻八六 九六變而七八無爲 易道占其變 故以其所占者名爻 不謂六爻皆九六也 及其筮也 七八常多 而九六常少 有無九六者焉 此不可以不釋也 六十四卦皆然 特於乾坤見之 則餘可知耳"(구양수는 말하였다. 건곤의 용9와 용6은 무엇을 말한 것인가. 건의 효는 7,9이고, 곤의 효는 8,6인데, 9,6은 변하나 7,8은 변하지 않는다. 역은 그 변하는 것을 점치는 것이므로 그 점친 것으로써 효를 이름 짓는 것이지, 여섯 효 모두가 9,6인 것을 말한 것이 아니다. 점을 쳐보면 7,8은 항상 많고 9,6은 항상 적다. 9,6이 있고 없는 것에 대해서는 해석하지 않을 수 없다. 64괘가 모두 그러하니 건괘와 곤괘에서 본다면 나머지 괘를 알 수 있다)라고 78多96少를 설명한다.

不變(불변)

주희,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凡卦六爻皆不變 則占本卦彖辭"(무릇 괘의 여섯 효가 모두 변하지 않는다면, 곧 본괘의 단사로 점을 친다)라고 설명한다.

- 본괘(本卦) -

작괘방법

原因

本卦

一爻變

月令

변효爻辭

二爻變

大運

변효上辭

結果

之卦

三爻變

年運

本之卦辭

四爻變

月運

불변下辭

五爻變

日運

불변爻辭

六爻變

時運

彖辭,용9용6

一爻變(一효변)

주희,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一爻變 則以本卦變爻辭占"(첫 번째 효가 변하면, 본괘의 변하는 효사로 점을 판단한다)라고 一爻變을 설명한다.

二爻變(二효변)

주희,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二爻變 則以本卦二變爻辭占 仍以上爻爲主"(두 번째 효가 변하면, 본괘의 변한 두 가지 효사로 점을 치지만 위효를 주로 한다)라고 二爻變을 설명한다.

- 지괘(之卦) -

三爻變(三효변)

주희,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三爻變 則占本卦及之卦之彖辭 而以本卦爲貞 之卦爲悔 前十卦主貞 後十卦主悔"(세 번째 효가 변하면, 본 괘와 지 괘의 단사로 점친다. 본괘를 貞으로 하고 지괘를 悔로 한다. 앞의 열괘는 貞을 주로 하고, 뒤의 열괘는 悔를 주로 한다)라고 三爻變을 설명한다.

四爻變(四효변)

주희,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四爻變 則以之卦二不變爻占 仍以下爻主"(네 번째 효가 변하면, 지 괘의 불변한 두 가지 효사로 점친다. 그러나 아래의 효를 주로 한다)라고 四爻變을 설명한다.

五爻變(五효변)

주희,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五爻變 則以之卦不變爻占"(다섯 번째 효가 변하면, 지괘의 불변한 효로 점친다)라고 五爻變을 설명한다.

六爻變(六효변)

주희,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六爻變 則乾坤占二用 餘卦占之卦彖辭"(여섯 번째 효가 변하면, 건괘와 곤괘는 용9와 용6으로 점치고, 나머지 괘는 지괘의 단사로 점친다)라고 六爻變을 설명한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TAG , , 본괘, 지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