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3.30 운기자평 원리의 유래?(원리)
  2. 2008.03.30 운기자평 원리의 유래?(뿌리)


운기자평 원리의 유래?(원리)


2. 운기자평의 원리(황제내경)

위와 같이 이해가 구구한 이유는 한마디로 기초부족 때문입니다. 위 귀곡자찬과 소식부는 분명히 응용학입니다. 이것은 응용하기 이전에 원리가 되는 순수학이 있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위 근원이 되는 순수역학이 바로 황제내경의 운기편입니다.

帝神
적천수에서는, "慾識三元萬物宗 先親帝載與 神功"(3원의 만물 宗을 알고자 한다면, 먼저 帝에 실려 있는 것과 神의功과 친해져야 한다)라고 첫 화두를 열면서 帝와 神으로 만물의 끝을 알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이것이 바로 명리원리 근거를 밝히고 있는 글입니다.

帝는 황제를 지칭하는 말입니다. 그 이유는 60갑자가 황제의 운기학을 배경으로 창시되었기  때문입니다.(5행대의, 연해자평, 삼명통회  참조) 그리고 만세력을 보더라도  5운X6기X2음양=60갑자의 구조로 이루어져  있고, 실제로 공부를 해 보더라도  위 운기학에는 방위, 간합,  지합, 지충, 3회, 부억, 역종 등 수 많은 원리가 실려 있음을 직접 체험하실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적천수에서 帝와 親해지라고 한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만의 근대에 이르러 천미, 징의, 보주 등 수 많은 적천수 주해서를 볼 때, 위  첫 화두의 帝를 황제로  설명하고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위 중요한 근원을 누락함으로써 명리학은  근원을 잃고 표류하고 있는 것입니다. 즉 道를 잃어버리고 있는 것입니다. 참고로 역학은 원전만으로 공부해도 평생이 소요될 만큼 방대합니다. 정통적인 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원전보다 주해에 얽매여 혼란에 빠질 이유는 전혀 없습니다. 이 말은 화담서경덕선생의 말이기도 합니다.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위 언급한 책은 모두 위  두 학문의 맥을 이었거나 보완하고 있습니다. 결코 별개의 학문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만약 위 명리 서적이 원리적 맥이 없는 별개의 학문이라면 명리학은 전혀 체계가 없는 학문이라는 결론에 도달합니다. 그렇다면 그런 엉성한 학문체계로 운명을 논한다는 자체가 우스운 일 아닙니까. 원리적 맥은 분명히 존재함에도 불구하고,(一而貫之) 단지 우리가 그것을 이해하지 못할 뿐입니다.

따라서 후학은 위 황제내경의 원리를 바탕으로,  귀곡자찬과 소식부를 연구함으로서 명리학의 뿌리와 원리를 밝혀 보십시오. 이것이 바로  21세기를 향한 진정한 명리학도로서 우주를 맛볼 수  있는 길입니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혼란스러운 현재 명리학의 원칙을 세우는 길이며, 그동안 끊어졌던 명리와 한의학을 연결하는 길이며, 원리를 무시한 대만학에서 독립하여 정통의 맥으로 한국학을 꽃필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모든 것은 후학의 선택에 달렸습니다.

2001-05-15
머무름을 알라!! 지지닷컴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운기자평 원리의 유래?(뿌리)


1. 운기자평의 뿌리(귀곡자찬,소식부)

명리학은 춘추전국시대의 귀곡자와 낙록자로부터 시작됩니다.
당에 이르러 이허중은 위 귀곡자찬에 주해를 하니, 이것이 바로 이허중명서이며, 낙녹자는 소식부를 썼는데 연해자평과 삼명통회에 전해옵니다. 그런데 소식부에서 귀곡자를 언급하고 있는 것을 볼 때, 낙녹자는 귀곡자의 영향을 받은 것이 틀림없고, 귀곡자는 납갑을 창시한 인물임을 감안할 때, 명리학은 춘추전국시대 귀곡자가가  창시하였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사료됩니다. 이허중은 귀곡자의 주해자에 불과합니다.

여기서 잠시 명리학 서적을 시대별로 정리해 보겠습니다.
춘추전국: 귀곡자찬(귀곡자), 소식부(낙록자)
당: 이허중명서(이허중/귀곡자찬의 주해서)
북송: 연원(서자평/계선편,명통부,조미론,벽연부,만금부)
남송: 연해(서대승/원리부,희기편,락석부,심경가,현기부,인감론,증애부)
송? : 적천수(경도)
명 : 五行精紀, 蘭臺妙選, 三車一覽, 應天歌, 옥정오결(안동주겸), 삼명통회(육오산인), 명리정종(장신봉)
청 : 난강망(여춘태), 자평진전(심효첨)

귀곡자찬 즉 이허중명서를 보면, 짤막한 핵심의 글이 있고 그것을부연하는 논리체계로 되어 있음을 발견할 수 있는데,  위 핵심적인 글이 귀곡자의 글이며, 그 부연 설명하는 부분이 이허중의 주해부분이라고 사료됩니다. 물론 원문이 보존되어  전해진다면, 귀곡자와  이허중의 글을 구분할 수 있겠지만...(이허중명서 참조) 연자자평은 300년의 다른 시대에 살았던 별개의 인물인 서자평(연원)과 서대승(연해)의 글을 서대승이 묶어 놓은 책입니다.(삼명통회 자평변설 참조)

그런데 위 두 학문은 부정적인 관계에 있는 것이 아니라, 동일한 맥의 보완적 관계에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日을 主로하는 학문이 연해자평에서 비롯된 듯 언급되고 있지만, 실제로 귀곡자찬 즉 이허중명서를 살펴보면 日을 主로 하고, 年을 本으로 하는 개념이 이미 정립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主本
귀곡자는 '귀곡자찬'에서, "大抵年爲本則日爲主  月爲使則時爲輔 年爲日之本日爲命主 如君之有臣 父之有子 夫之有歸 國之有王  是胎月生時爲主本之扶援 欲得以序相承順也"(대저 년은 本이 되고 일은 主가 되며, 월은 사용자가 되며 시는 보조자가 된다. 년은 일의 본이고 일은 명의 주이다. 예를들어 군은 신이 있고,  아비는 아들이 있고, 남편은  아내가 있고, 나라는 왕이 있는 것처럼, 태월생시는 주본을 돕고 원조하니, 이로써 순서를 서로 있어 순하고자 한다)라고 本主를 설명한다.

그러니까 日爲主 개념은 춘추전국시대의 귀곡자에 의해 이미 정립되어 있었는데, 이것을 송의 서자평이 월령용신과 격국의  개념을 도입하여 보완하였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사료됩니다. 신살학문이 이허중명서라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실제로 귀곡자찬(이허중명서)에서 볼 수 있는 신살보다 연해자평에서 더욱  많은 신살을 접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귀곡자찬에서 볼 수 있는 數는 연해자평에서부터 사라집니다.

그러므로 명리학의 뿌리가 되는 근본서적은 누가 뭐라고 해도 귀곡자찬(이허중명서)과 소식부입니다. 그리고 짧은 제 실력으로 공부해보니, 짧은 문장임에도 불구하고 그 어떤 명리책보다도 포괄적이며 훌륭합니다. 道가 살아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명리학도라면 당연히 위 두  책을 긴밀히 연구해야 하는 것이 기본이며, 이것이 바로  명리의 정통학문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작금의 현실을 비추어 볼  때, 위 두 책의 원문을 연구하신 분은 그다지 흔하지 않습니다. 아니 읽어보았다고 해도  그 개념을 쉽게 이해할 수 없기 때문에 이해가 구구할 수밖에 없습니다.

2001-05-15
머무름을 알라!! 지지닷컴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