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08 3.3. 원리(原理)



3.3. 원리(原理)

5生3氣(5생3기)

기백은 '황제내경 소문 6절장상논'에서,"其生五 其氣三 三而成天 三而成地 三而成人 三而三之 合則爲九 九分爲九野 九野爲九藏"(生은 5요, 氣는 3입니다. 3으로 하늘을 이루고, 3으로 땅을 이루고, 3으로 사람을 이루어 3에 3으로 합하니 9가 되고 9로 분리하니 9野가 되고 9野는 9藏이 됩니다)라고 5生3氣를 설명한다.

- 원리(原理) -

原氣(원기)

화담은 '원이기'에서,"其大無外 其先無始 其來不可究 其湛然虛靜 氣之原也"(그 크기는 바깥이 없고, 그에 앞서 시작도 없고, 그 유래는 추궁할 길이 없다. 맑음으로 虛하고 靜한 것이 氣의 原이다)라고 氣의 原을 설명한다.

虛原(허원)

화담은 '귀신사생론'에서,"氣之湛一淸虛 原於太虛之 動而生陽 靜而生陰 之始"(氣가 맑고 맑아 텅 비어 어울려 있는 것은, 太虛의 原이 動하여 양을 낳고, 靜하여 음을 낳아 근원을 이루어 시초를 이룬다)라고 虛가 原이 된다.

原所以(원소이)

화담은 '이기설'에서,"原其所以能闔闢 能動靜 能生克者而名之曰太極"(原의 소이는 개벽할 수 있고 동정할 수 있고 생극 할 수 있어 태극이라고 이름 하였다)라고 개벽(3극), 동정(음양), 생극(5행)의 原所以가 태극이라고 설명한다.

태극음양5행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陰陽五行論의 發生과 本質'에서, "동양철학은 기본법칙을 설정함에 있어서 陰+陽=太極 木+火+土+金+水=陰陽이라는 공식으로 歸納되는 것이며 또는 太極=陰+陽 陰陽=木+火+土+金+水로서 다시 演繹하기도 하는 것이니 이것이야말로 만물의 척도이며 따라서 그의 分合運動과 그 本質을 측정할 수 있는 법칙이기도 한 것이다. 이와 같이 萬物의 過程的 變化에서 그 원리를 연구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고 그 계기에 의하여 수립된 법칙이 바로 음양오행의 운동법칙이며 동시에 만물과 우주의 本源도 여기에서 찾아낼 수 있는 것이다"라고 음양5행을 설명합니다.

인체

백문섭은 '정역연구의 기초'에서, "사람은 천지인 3재의 하나로서 소천지라 하겠으니, 頭圓은 戴天이오 足方은 踏地하고 4肢는 象4방이오 合頭에 爲5행이며, 4지각양절은 計8괘요 4지각3절은 12방위이며, 又有9竅하니 上3부위(兩耳,兩目,兩鼻孔)은 坤3절이오 下3부위(口,前陰,後陰)은 單一穴이므로 乾3連이니, 이는 地天泰卦로서 상하부위 경계인 鼻口中間이 人中穴인 것이다. 又細分하면 手足指가 20에 合4指爲24방은 공간(體)이요 節侯는 시간(用)이며, 수지중 모지는 2절이니 음양인 양의요 其餘 4개지는 3절이니 춘하추동4시 각 계절이 3개월씩 12개월(4×3=12) 1년과 같고 춘분추분에는 주야가 평균하므로 제2지(春)와 제4지(秋)는 長短이 균등이오 중지는 夏節인데 하지에 日最長故로 指最長이오 소지는 冬節인데 동지에 日最短故로 指最短이며, 5指는 5행으로서 모지는 중앙토(4계토왕)에 속하므로 모지는 4계절지에 임의 접촉하나 기여4지는 自不相接이다. 又 手足指20과 4지 合24에 加頭1爲25이니 천수(1,3,5,7,9)之合 25이다. 그리고 수지 좌5우5를 합하면 10이 되니 좌양 우음이며, 족지 亦 좌우 合하면 10이 되니 先天逆數 1~10과 后天順數 10~1로서 合20인 것이다. 수지12절에 중간부위가 亦12이므로 合24에 加모지2節2中間하면 計28수니 1개월이 30일인데 28수는 30수에 부족이오. 무술궁32도는 30에서 過數이며, 陰小月29일은 역시 30일에서 부족이오. 陽大月31日은 역시 過한 것이다"라고 인체를 성명합니다.

- 유무(有無) -

無生有(무생유)

노자는 '노자 제40장에서,"天下萬物生於有 有生於無"(천하의 만물은 有에서 생겨나고, 有는 無에서 생겨난다)라고 無와 有의 관계를 설명한다.

無用(무용)

노자는 '노자 제11장에서,"故有之以爲利 無之以爲用"(그러므로 有가 이로운 것은 無가 用이 되기 때문이다)라고 無의 用을 설명한다.

始無(시무)

소길은 '5행대의'에서,"凡萬物之始 莫不始於無而復有"(모든 만물의 시작은 無에서 시작하여 다시 있게 된다)라고 만물은 無에서 시작된다고 했다.

虛無(허무)

최한기는 ‘추측록 추기측리’에서,"老子之無 佛氏之空 蓋見無形質無窒礙 未見其充塞宇宙裁和萬物 良有以也 始自未達一間 終致空寂虛無之科"(노자의 無와 불가의 空은, 氣가 形質이 없는 것과 막힘이 없는 것만을 보고 우주에 가득 차서 만물을 만드는 것이 기인 것을 알지 못한 까닭에, 처음에 조금 잘못 안 것이 마침내 空寂과 虛無에 이르게 된 것이다)라고 설명한다.

無有形(무유형)

한장경은 ‘역학원리총론 생명의 형화’에서 "천지간에는 無形한 生命元과 有形한 形質이 아울러 존재하여 항구하면서 변화하고 변화하면서 항구한 것이며, 만물은 그 형태는 서로 다르되 모두 동일한 생명원에서 출생하여 무형으로부터 유형이 生한 것이므로 그 本源은 모두 同一 한 것이다"라고 역의 무형과 유형을 설명합니다.

無의 정신생명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數의 槪念'에서, "서양에 있어서의 단다론은 象을 無視하고 形에서만 單多의 현상을 보려고 하였기 때문에 單과 多의 사이에서 일어나는 모순을 조절하지 못하고 또는 單多의 統一을 설명할 수가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동양철학은 單의 기원을 無에 두고 있기 때문에 거기서 물질의 形成을 설명할 수 있으며 또한 物質이 아닌 精神이나 生命을 말할 수 있는 것이다"라고 無로 인해 정신과 생명을 말할 수 있다고 합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