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응(感應) -

應一(응일)

황제와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기교변대론'에서,"帝曰 六者高下異乎 岐伯曰 象見高下 其應一也 故人亦應之"(황제가 묻는다. 6에서 高下의 다름이 어떤가요? 기백이 말한다. 象은 高下로 보이지만 하나에 응합니다. 그러므로 사람 또한 응합니다)라고 象은 다르지만 하나에 응한다.

災應(재응)

황제는 '황제내경 운기 기교변대론'에서,"帝曰 無應何如"(황제가 말한다. 응함이 없음은 어떠한지 예를 들어 주십시오)

기백은,"岐伯曰 亦各從其化也 故 時至有盛衰 凌犯有逆順 留守有多少 形見有善惡 宿屬有勝負 徵應有吉凶矣"(기백은 말한다. 역시 각각은 그 化에 종합니다. 그러므로 시에 이르름에는 성쇠가 있고, 침범함에는 역순이 있고, 남고 지킴에는 다소가 있고, 형을 보는 데는 선악이 있고, 기숙에 속함에는 승부가 있고, 징험에 응함에는 길흉이 있습니다)라고 재앙에 응함을 설명한다.

形氣相感(형기상감)

구유구는 '황제내경 운기 천원기대론'에서,"故在天爲氣 在地成形 形氣相感 而化萬物矣... 氣有多少 形有盛衰 上下相召 而損益彰矣"(그러므로 하늘에서 氣가 되고 땅에서 形이 이루어져, 形氣가 相感하여 만물이 化한다...氣에는 多少가 있고, 形이 성쇠가 있으니, 上下가 서로 불러 손익이 드러납니다)라고 形氣가 상감하여, 多少(공)와 성쇠(시)에 의해 손익(길흉)이 드러난다.

歲運氣(세운기)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기교변대론'에서,"歲運太過則運星北越 運氣相得 則各行其道 故歲運太過 畏星失色而兼其母 不及 則色兼其所不勝"(세운이 太過하면 운성은 북으로 넘어갑니다. 운기가 相得하면 각자의 길을 갑니다. 그러므로 세운이 태과하면 외성이 그 색을 잃고 그 어미를 겸합니다. 불급하면 색이 이기지 못하는 것을 겸합니다)라고 세운을 설명한다.

相感(상감)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5장'에서,"日往則月來 月往則日來 日月相推而明生焉 寒往則署來 署往則寒來 寒暑相推而歲成焉 往者屈也 來者信也 屈信相感而利生焉"(해가 가고 달이 오고 달이 가고 해가 오며, 일월이 서로 밀쳐서 明을 낳으며, 寒이 가고 署가 오며 署가 가고 寒이 오며, 寒暑가 서로 밀쳐서 歲를 이루니, 가는 것은 屈하고 오는 것은 信하여서, 屈信이 相感함으로 利가 생한다)라고 일월한서가 굴신하고 감응하여 利가 생긴다.

感而遂通(감이수통)

공자는 '주역 계사상전 제10장'에서,"易无思也 无爲也 寂然不動 感而遂通天下之故 非天下之至神 其孰能與於此"(易은 생각함이 없으며, 하는 것도 없다. 고요함으로 인해 움직이지 않다가, 감응으로 천하의 연고에 通해 이루니, 천하의 지극한 神이 아니면, 누가 이것과 더불어 할 수 있는가)라고 神으로 감이수통한다.

氣感(기감)

곽박은 ‘錦囊經’에서, "經曰 氣感而應 鬼福及人 是以銅山西崩 靈鐘東應 木華於春 粟芽於室 毫釐之差 禍福千里"(경에 이르기를 氣感에 應하면 鬼福이 사람에게 미친다고 하였다. 이는 서쪽에 있는 銅山이 붕괴하면, 동쪽에 있는 신령한 鐘이 응하여 울리는 것과 같다. 나무는 봄에 꽃이 피고, 오곡은 실내에서 싹이 튼다. 털끝만 한 차이로도 화복은 천리로 벌어진다)라고 설명한다.

形氣(형기)

청오자는 ‘靑烏經’에서, "陰陽符合 天地交通 內氣萌生 外氣成形 內外相乘 風水自成 察以眼界 會以性情 若能悟此 天下橫行"(음양이 부합하여, 천지가 서로 통하면, 내기는 생명을 싹트게 하고, 외기는 형상을 이룬다. 내기와 외기가 서로 타서 어우러지면, 풍수는 스스로 이루어진다. 눈으로 자세히 찰하고, 성정을 모아서, 만약 이것을 깨달을 수 있다면, 천하를 가로질러 행하게 될 것이다)라고 설명한다.

氣形(5기형)

소길은 '5행대의'에서,"凡含生蠢動 有知之數 莫不籍五氣而成性 資陰陽以立形"(무릇 살아 꿈틀거리는 것들은 數를 알 수 있으니, 5氣로 性을 이루고 음양으로 形을 세우지 않는 것이 없다)라고 5氣의 性과 음양의 形을 설명한다.

形氣依附(형기의부)

화담은 '원이기'에서,"邵所謂天依形 地附氣 自相依附者 依附之機 其妙矣乎 風族 飛族之羽 載形階此理也"(소옹이 말한 것과 같이 하늘은 形에 依하고 땅은 氣에 附하니, 스스로 서로가 依附하고 있는 것이다. 依附의 機야 말로 오묘하지 아니한가. 바람의 무리나 나는 무리들의 깃이 形을 싣고 있는 것은 모두 이러한 이치이다)라고 형기의부를 설명한다.

지배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序論과 寅申相火의 成立'에서, "인간의 능력이란 것은 다만 수동적이며 묘사적이다. 다시 말하면 인간은 우주가 자기의 운행법칙을 象으로써 드리워 줄 때에 한하여 자기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것이다...오호라! 천도도 이러하거늘 천지에서 정신과 육체를 받았고, 또한 그 氣運에서 호흡하고 살아가는 인간이 어찌 천운의 지배를 받지 않을 것인가?"라고 인간은 우주의 지배를 받을 수밖에 없음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