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리(命理)와 운명(運命)은 무엇인가.


명(命)=位며, 리(理)=타율적인 方이며, 운(運)은 자율적인 方으로, 명리는 대우주의 命을 말하며, 운명은 소우주의 命을 말합니다.

方位
기백은 `황제내경 6원정기대론`에서, "自得其位 常化也 命其位 而方月可知也"(그 位를 스스로 得해서 常으로 化한다. 命은 그 位이며, 方은 月로 알 수 있습니다)라고 命은 位며, 月로 方을 알게 된다.

부연 설명하면...
규칙적인 우주의 순환에는 그 위치(位)에 따라 명령(令)이 있게 마련인데, 그것을 하늘입장에서 命이라고 하며, 인간입장에서는 性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그 명령은 月(공전)에서 비롯되므로 그 명령은 月의 令(月令)이라고 합니다. 또한 그 令에는 움직이는 방향(方)이 있게 마련인데, 그것이 하늘입장서는 理라고 하며, 인간입장에서는 運이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명리는 命의 理(타율적方)를 말하고, 운명은 命의 運(자율적方)을 말합니다.

命理
서승은 `연해자평`에서, "予嘗觀唐書所載 有李虛中者 取人所生年月日時干支生剋 論命之貴賤壽夭之說 己詳之矣 至於宋時 方有子平之說 取日干爲主 以生旺死絶休囚制化 決人生休咎 其理必然矣 復有何疑哉"(내가 唐의 책에 있는 바를 맛보고 관찰한바, 이허중은 사람이 태어난 연월일시의 간지생극으로 귀천과 수요를 설명하여 命을 논하여 자기를 상세하게 알게 한다.

宋에 이르러 方으로 자평을 설명하여 일간위주를 취함으로서 생왕사절휴수제화로 인생의 휴식과 허물을 결정한다. 그 理는 필연적이며 되풀이되니 어찌 의심이 있겠는가)라고 이허중은 命, 서승은 方으로 理 설명한다.

運命
심효첨은 `자평진전`에서, "論運與看命無二法也 看命以四柱干支 配月令之喜忌 而取運則又以運之干支 配八字之喜忌 故運中每運行一字 卽必以此一字 配命中干支而統觀之 爲喜爲忌 吉凶判然矣"(運을 논하는 것과 命을 보는 것은 2가지 법이 아니다. 사주간지로 命을 보는 것은 월령의 희기와 배합하는 것이고, 運을 취하는 것은 운의 간지와 팔자의 희기를 배합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運中에서 각 運行의 1자 즉 반드시 이 1자와 命中의 간지를 배합하여 희기를 통합 관찰하면 길흉이 저절로 판단된다)라고 운(1자)과 명(간지)을 배합하여, 희기를 관찰하면 길흉이 판단한다.

조금 어렵지요.
그러나 위 1음절에 의한 正名을 충분히 깨닫게 되면 命理와 運命 뿐 아니라, 性+理, 月+令, 方+位 性+命, 命+占 등도 자연히 추론할 수 있게 됩니다. 그러니까 易의 원리는 처음만 조금 노력하여 우주설정을 이해하게 되면, 다른 우주설정까지 자연히 추론 가능해 지는 것입니다. 그 뿐 아니라 그 원리에 의해 정확한 通變術까지 가능해지게 됩니다. 즉 하나를 알면 열을 알게 됩니다. 이러한 원리를 易에서는 道라고 합니다.

2000-09-27
머무름을 알라!! 지지닷컴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