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흉(病凶) -

和病危死(화병위사)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5운행대론'에서,"從其氣則和 違其氣則病 不當其位者病 迭移其位者病 失守其位者危 尺寸反者死 陰陽交者死"(그 氣에 從하는 것이 和이다. 그 氣를 위배 것은 病이 되고, 그 位가 부당하면 病이 되고, 그 位를 옮겨 바꾸면 病이 되며, 그 位를 지키지 못하면 危합니다. 尺寸이 反하면 死하고, 음양이 바뀌면 死합니다)라고 和病危死를 설명한다.

和病(화병)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5운행대론'에서,"上下相遇 寒暑相臨 氣相得和 不相得病 以下臨上不當位也"(상하가 서로 만나 한서가 서로 氣를 相得하여 臨하면 和가 되고, 서로 得하지 못하면 病이 되어 아래가 위로 부당하게 位하여 임합니다)라고 得으로 和와 病이 구분된다.

至及餘(지급여)

왕제와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6미지대론'에서,"帝曰 其有至而至 有至而不至 有至而太過 何也 岐伯曰 至而至者和 至而不至 來氣不及也 未至而至 來氣有餘也"(이르렀는데 이르고 이르렀는데 이르지 않고 이르렀는데 태고한 것이 무언인가. 기백은 답한다. 이르렀는데 이른 것은 和이고, 이르렀는데 이르지 않은 것은 氣가 오는 것이 不及한 것이며, 이르지 않았는데 이른 것은 오는 氣가 有餘한 것이다)라고 至와 태과불급, 유여부족을 구분한다.

有餘不足期(유여부족기)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천원기대론'에서,"有餘而往 不及隨之 不足而往 有餘從之 知迎知隨 氣可與期"(유여가 가면 불급이 수반되고, 불급이 가면 유여가 따릅니다. 맞이함을 알고 따름을 알게 되니 氣는 시기와 함께 합니다)라고 有餘不足은 期와 더불어 맞이하고 따른다.

吉凶(길흉)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10장'에서,"道有變動故曰爻 爻有等故曰物 物相雜故曰文 文不當故吉凶生焉"(道가 변동이 있어 爻라고 하고, 爻가 차등이 있어 物이라고 하고, 物이 섞여 있어 文이라고 말하고, 文이 마땅치 않아 길흉이 생긴다)라고 설명한다.

길흉화복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五行의 三五分紀와 그의 槪念'에서, "五行氣의 運動에는 때로는 太過하며 때로는 不及하는 일이 얼마든지 있는 것이므로 이 世界에는 吉凶과 禍福의 큰 波動이 오는 것이다. 여기에서 말하는 吉凶과 禍福이라는 개념은 人間의 世俗的인 길흉화복만으로 생각하지 말고 현실세계에 흘러오는 변화의 파동으로서의 길흉화복을 생각하면 可히 그 모습을 파악할 수가 있을 것이니 春夏秋冬과 生長老死의 起伏이 바로 그것이다. 물론 평기만 쭉 계속하여 들어온다고 하면 춘하추동과 생장노사가 없다는 말이 아니다"라고 설명합니다.

1D

至氣來氣

2D

太過不及

3D

有餘不足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