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령 용신-희신


천(天)은 기(氣)고, 지(地)는 물(物)입니다. 적천수에 지(地)는 3물(物)이라고 표현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질(質)은 천기(天氣)의 음양관계입니다.

氣質
심효첨은 '자평진전'에서, "有是五行 何以又有十干十二支乎 蓋有陰陽 因生五行 而五行之中 各有陰陽 卽以木論 甲乙者 木之陰陽也 甲者乙之氣 乙者甲之質"(5행이 있는데 어째서 또  10간과 12지가 있을까?  무릇 음양으로 인해서 5행이 생긴 것이니 어떤 5행이든 음양이 존재하는 것이다. 예컨데 목에는 갑과 을이 있는데 이것이 바로 목의 음양인 것이다. 갑은 을의 氣이고 을은 갑의 質이다)라고 10간의 음양을 기질로 구분한다.

기(氣)가 무엇인지, 물(物)이 무엇인지, 질(質)이 무엇인지, 이것 중요합니다. 그래야 격(格)이 무엇인지, 국(局)이 무엇인지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음은 용(用)이 무엇이지, 신(神)이 무엇인지 생각해 볼 차례입니다. 그래야 용신(用神)이 무엇인지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용(用)]

天은 홀로 존재하지 못하고, 地는 그 쓰임(用)을 기다립니다.
이것은 음과 양이 獨陽獨陰으로 존재할 수 없는 것과 전혀 동일합니다.

必配合
소길은 '5행대의'에서, "幹不獨立  支不虛設 要須配合  以定義月日時而用"(천간은 홀로 서지  못하고 지지는 천간없이  헛되이 자리하지 않으므로, 배합을 해서 세월일시에 정해서 써야 한다)라고 간지는  배합의 당위성을 설명한다.

生地發用  
심효첨은 '자평진전'에서, "故凡一八字到手 必須遂干遂支 上下統看 支爲干之生地 干爲支之發用 如命中有一甲字 則統觀四支 有寅亥卯未等字否  有一字皆甲木之根也 有一亥字 則統觀四干 有壬甲二字否 有壬 則亥爲壬祿 以壬水用 有甲 則亥爲甲辰生 以甲木用 有壬甲俱全 則一以祿爲根 一以長生爲根 二者竝用 取軍亦用此術 將本命八字 遂干遂支配之而已"(무릇  하나의 팔자를 입수하면 반드시 천간과 지지의 상하를 함께  본다. 지지는 천간의 生地가 되고, 천간은 지지의 發用이 된다. 예를들면 명중에 하나의 갑이  있다면 연월일시 네 지지에 견주어 보아서 인해묘미와 같은 글자가  있는지를 살핀다. 그 중에 어느 한 글자라도 있다면 갑목의 뿌리가 된다. 명중의 지지에 해가 있다면 연월일시의 천간을 두루 살펴서 임이나 갑이  있는지를 본다. 임이 있다면 해는 임의 녹이  되고, 임수로써 用하게된다. 갑이 있다면 해는 갑의 장생이니 갑으로써 木의 用이  된다. 임갑이 모두 있다면 해 하나가 두 천간의 녹이  되고 장생이 되는 것이고 임수 두  천간을 함께 用하게 된다. 운을 보는 법도 이와같아서  원국 팔자의 천간과 지지에 배합하여 따져보면 된다)라고 상하천지에서 지지는 생지가  되고 천간은 발용이 된다.

[신(神)]

神은 天도 아니고, 地도 아닙니다.
그래서 神은 陰陽이 不測합니다.(음도 아니고 양도 아님)

陰陽不測
공자는 '주역 계사상전 제5장에서, "陰陽不測謂之神"(음양을 측정할 수 없는 것을 神이라 한다)라고 神을 설명한다. 즉 음양의 中이다.

그래서 神은 地에서 天을 用해 通해 있는 것을 말합니다.(위 發用 참조)

通神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6장에서, "陰陽合德  而剛柔有體 以體天地之撰  以通神明之德"(음양이 합덕해서 강유의 體가 있다. 體로써 천지를 펼치고, 通함으로써 神은 덕을 밝힌다)라고 通함으로 神이 있다.

 

 

[월용용신]

따라서 월용용신이란 월령에서 천간을 用한  神을 말합니다.(쉽게 생각하세요) 그러니까 神만 정확히 알  수 있다면, 용신은 자연히  알게 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殺도  알게 됩니다. 通하지 못한  것이 殺(잠재)입니다. 용신이란 특수용어도 아니며, 어려운 개념도 아닙니다. 단지 중요한  것은 위 神을 월령에서 用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그 이유는 월령이 생명을 만들어 내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월령용신이라는 용어는  연해자평, 삼명통회, 적천수, 자평진전을 근거로 합니다. 그리고 서낙오도 자평진전 평주에서  위 월령용신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분명히 용신은 월령에서 구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말만 인정하고 있지, 개념은 딴 곳에 가 있습니다. 월령용신이  무엇인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억지로 억부용신이라는  말을 妄作하여 용신이라는 개념을 흩트려 놓았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이것이 득세하여 용신이 희신(억부용신)으로 굳어 있을 뿐입니다.

[희신(喜神)]

용신은 체용에서 구하는 것이고, 희신은 억부에서 구하는 것입니다.

체용과 억부라는 개념이 전혀 다르듯이 용신과 희신은 전혀 다른 개념입니다. 그러니까 미흡하면 공부해야지 만들어 내는 사람 때문에 이 학문이  더 어려워지는 것입니다. 어쨌든 간에 서낙오도 위 월령용신을 인정하는데, 지금은 위 서낙오를 근거로 월령용신을 부정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도대체 서낙오가 언제 월령용신을 부정했습니까? 공부 좀 하세요.

神은 음양을 측정할 수 없는 陽의 精입니다.(精神)

隱顯不測
소길은 '5행대의'에서, "諸神者 靈智無方  隱顯不測 孔子曰 陽之精氣爲神"(모든 神은 신령스러움과 지혜에 방소가  없고 숨고 보이는 것을  측정할 수 없다. 공자는  말하기를 陽의  精氣로 神이 된다고  하셨다)라고 神은 陽의 精으로 된 無方하고 不測하다.

그래서 명리학은 精神으로 中和를 판단하는 학문이므로, 中의 균형을 구하기 위하여 한 편이나 한 끝으로 치우쳐서는 안됩니다.

體用精神
경도는 `적천수`에서, "道有體用 不可以一端論也 要在扶之抑之 得其宜  人有精神 不可以一偏求也 要在損之益之 得其中"(道에는 체용이  있어 1端으로 論해서는 안된다. 扶와 抑을 필요로 해서 그 마땅함을 얻는다.  人에는 精神이 있어 1偏으로 求해서는 안된다.  損과 益을 필요로 해서  그 中을 얻는다)라고 체용과 정신을 설명한다.

2001-10-27
머무름을 알라!! 지지닷컴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