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政/權衡) -

運政(운정)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기교변대론'에서,"夫五運之政 猶權衡也. 高者抑之 下者擧之 化者應之 變者復之 此生長化成收藏之理 氣之常也. 失常 則天地四塞矣"(무릇 5運의 政은 저울질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높으면 抑하고 낮으면 擧합니다. 化는 응하고 變은 회복되는데 이것이 생장화성수장의 理이고 氣의 常입니다. 常을 잃으면 천지사시가 막힙니다)라고 5運의 政은 權衡으로 저울질한다.

死生(사생)

기백은 '황제내경 경맥별론'에서,"氣歸於權衡 權衡以平 氣口成寸 以決死生"(기가 돌아와 권형하고, 권형은 平으로써 기구맥이 촌을 이룸으로써 생사를 결정합니다)라고 평으로 권형 하는데 생사를 결정한다.

遺之音(유지음)

문왕은 ‘주역 소과괘사’에서,"可小事不可大事 飛鳥遺之音 不宜上宜下 大吉"(나는 새가 남긴 음은 소사일수도 있고 대사일수도 있으니, 위로 마땅하지 않고 아래로 마땅하여 크게 길한다)라고 새의 소리로 권형을 설명한다.

權衡(권형)

서대승은 ‘연해 인감론’에서,"日生爲主 年長爲君 先論根本虛失 次論歲運强弱 森列三才 妙在權衡輕重 包羅八卦 自存規矩方圓 天道尙有盈虧 人事豈無反覆"(日이 생하여 主가되고, 年이 長하여 君이 되니, 먼저 근본의 허실을 논하고, 다음 세운의 강약을 논한다. 森을 3재에 배열하고 妙가 權衡으로 輕重하고, 8괘를 싸고 벌려서 스스로 方圓으로 규약하여 법이 존재하며, 하늘의 道는 차고 이그러짐이 있으니, 人事가 어찌 反覆함이 없겠는가)하며 갑자를 용(用)하여 권형으로 명(命)을 고찰한다.

權衡(권형)

심효첨은 ‘자평진전’에서,"凡看命者 先觀用神之何屬 然後或順或逆 以年月日時遂干遂支 參配而權衡之 則富貴貧賤自有一定之理也"(무릇 간명자는 먼저 用神이 어디 속하는지 살핀 후에 順하는지 逆하는지 살핀다. 연월일시의 간지를 배합하여 權衡하면 부귀빈천의 일정한 이치가 스스로 드러난다)라고 저울질(權衡)하면 이치가 스스로 드러난다.

輕重(경중)

최한기는 ‘신기통 체통’에서,"夫氣有隨變之淸濁 則必有隨變之輕重 試將容斛之空 於淸明日稱量 又於霖霧霪濕之日稱量 必有所差之分數 且泉水之濁者 斤兩重 淸者 斤兩輕 是乃引據之明證也"(대저 기가 변화하는 데 따라 淸濁이 생기면 반드시 변화하는데 따라 경중도 있게 된다. 시험 삼아 한 말 정도 용량의 빈 병을 가지고 청명한 날에 그 용량을 헤아려 보고, 또 장마중이나 안개가 끼거나 습한 날에 헤아려 보면 반드시 약간의 차이가 있다. 또 샘물이 탁한 것은 근량이 무겁고 맑은 것은 근량이 가벼우니, 이것이 바로 근거가 될 수 있는 뚜렷한 증거이다)라고 설명한다.

트리아드원리

마이클 슈나이더는 '자연, 예술, 과학의 수학적 원형 3.트리아드'에서, "트리아드(Triad)의 원리가 단순한 천칭에 잘 나타나 있다. 서로 대립되는 둘은 그 둘 위에 존재하는 독립적인 제3의 측면에 의해 조정된다. 저울이 재판을 통한 정의의 상징으로 쓰이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라고 설명합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