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졸(卒) -

卒(졸)

황제는 '황제내경 운기 기교변대론'에서,"夫子之言 歲候不及 其太過 而上應五星 今夫德化政令災眚變易 非常而有也 卒然而動 其亦爲之變乎"(부자가 말하기를 세후가 불급하고 태과하여 위로 5성에 응한다고 한다. 이제 무릇 덕화정령이 재하여 생하고 변으로 바뀌면 常이 없게 된다. 卒이 연하여 동하니 역시 그렇게 변하게 된다)

기백은,"承天而行之 故無妄動 無不應也 卒然而動者 氣之交變也 其不應焉 故曰 應常 不應卒 此之謂也"(하늘을 이어서 행하니 망동함이 없고 불응함이 없습니다. 卒이 연하여 동한다는 것은 기의 교변으로 불응합니다. 그래서 응함을 常이라고 하고 불응함을 卒이라고 이것을 말합니다.)라고 卒을 정의합니다.

卒天地(졸천지)

황제와 기백은 '왕제내경 운기 육미지대론'에서,"帝曰 願卒聞之 岐伯曰 初者 地氣也 中者 天氣也"(황제가 묻는다. 졸을 듣고 싶구려. 기백이 답한다. 초는 지기이고, 중은 천기입니다.)라고 천지로 나누어진다.

氣制(기제)

황제와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오상정대론'에서,"帝曰 善 其歲有不病 而藏氣不應不用者 何也 岐伯曰 天氣制之 氣有所從也"(황제가 묻는다. 좋구나. 그 세에 병도 아닌 것을 가지고 있는데, 기가 장해서 불응하고 불용하는 것은 무엇인가. 기백이 답한다. 천기가 제압해서 기가 종하는 것입니다)라고 천기제압을 설명한다.

遂退(수퇴)

노자는 '노자 제9장'에서,"功遂身退 天之道"(공을 이루면 자신은 물러가는 것이 하늘의 道다)라고 遂退를 설명합니다.

相絆(상반)

서자평은 ‘명통부’에서,"神煞相絆"(신살은 서로 얽어매어 있는 것이다)라고 신살을 정의한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TAG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