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 소우주(小宇宙)

歸一百慮(귀일백려)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5장'에서,"天下同歸而殊塗 一致而百慮 天下何思何慮"(천하가 귀숙은 같아도 갈 길이 달라서 하나로 일치하고 백가지로 갈라지니, 천하가 무엇을 생각하고 무엇을 염려하리오)라고 천하는 하나로 귀숙하고, 위 하나의 원리는 다시 백가지로 갈라진다.

- 귀일(歸一) -

致一(치일)

왕필은 '주역노자왕필주교석'에서,"事有宗而物有主 途雖殊而同歸也 慮雖百而致一也"(사건에는 핵심이 있는 법이고 물건에는 중심이 있게 마련이다. 방법은 달라도 귀결점은 같듯이, 생각이 아무리 복잡해도 궁극적으로는 一로 보낸다)라고 결국 하나 됨을 설명한다.

一名(일명)

왕필은 '논어 리인장'에서,"夫事有歸 理有會 故得其歸 事雖殷大 可以一名擧 總其會 理雖博 可以至約窮也"(무릇 만사는 제자리로 돌아가게 마련이듯 이치도 모이게 되어 있다. 고로 돌아가는 바를 알기만 하면 규모가 아무리 큰 것이라도 하나의 명칭으로 집약할 수 있다. 모이는 것을 종합하면 아무리 넓은 이치라 해도 간략한 방법을 궁리할 수 있다)라고 복잡한 만유라도 하나로 집약하면 아무리 넓어도 간략해 진다.

一作萬事(일작만사)

정자는 '주역전의'에서,"陰陽動靜 各有其常 則剛柔判矣 事有理 一作萬事理也 物有形也 事則有類 形則有群 善惡分而 吉凶生矣 象見於天 形成於地 變化之跡 見矣"(음양 동정은 각각 常이 있어 강유가 판별되었다. 事에는 이치가 있으니 一이 萬事를 만드는 이치이고, 物은 形이 있다. 事는 종류가 있고 形은 무리가 있어서, 선악이 나뉘고 길흉이 생긴다. 象은 하늘에서 보이고 形은 땅에서 이루어지니, 변화의 자취가 나타난다)라고 1이 萬事를 만든다.

來歸(래귀)

화담은 '유물음'에서,"有物來來不盡來 來在盡處又從來 來來本自來無始 爲間君初何所來 有物歸歸不盡歸 歸才盡處未曾歸 歸歸到底歸無了 爲間君從何所歸"(존재하는 만물은 오고 또 와도 다 오지 못하고, 다 왔는가 하면 또 오네. 오고 또 오는 것은 시작이 없는 곳에서 부터 오니, 그대에게 묻노니 처음에 어디에서 부터 오는가? 존재하는 만물은 돌아가고 또 돌아가고 다 돌아가지 못하고 다 돌아갔는가 하고 보면 아직 다 돌아가지 않았네. 돌아가고 또 돌아가고 끝까지 돌아감은 끝나지 않은 것이지. 그대에게 묻노니, 어디로 돌아갈 것인가? )라고 氣는 와서 머물렀다 돌아가는 것(來歸)에 불과하다.

소우주 존재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陰陽五行論의 發生과 本質'에서, "만물은 모두 每個의 소우주인 이상 그 소우주라는 것은 精과 神의 반복하는 운동인 것이며 物과 質이 散合하는 모습에 불과 한 것이다. 이리하여 정신과 물질이 서로 매개하면서 끊임없는 변화작용을 일으키게 되고 그 결과로 生成된 것이 존재이며 따라서 생성을 分合케 한 그 原質이 바로 그 존재자인 것이다. 그러므로 정신+물질=존재라는 공식은 철학연구에 있어서 절대 진리가 아닐 수 없으며 따라서 이 공식을 무시하고서는 우주의 본질을 찾아볼 수는 없는 것이다"라고 소우주는 정신+물질=존재로 이루어져 있다고 합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