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 신(神)

至神(지신)

공자는 '주역 계사상전 제10장'에서,"易 无思也 无爲也 寂然不動 感而遂通天下之故 非天下之至神 其孰能與於此"(易은 생각함이 없으며, 하는 것도 없다. 고요해서 움직이지 않다가 감응으로 천하의 연고에 通하니, 천하의 지극한 神이 아니면, 누가 이것을 더불어 하리오)라고 至神은 감응으로 通한다.

- 신(神) -

絶地天通(절지천통)

'상서 여형편'에,"乃命重麥 絶地天通 罔有降格"(이에 重과 麥에게 명하여 천지의 통함을 단절하게 하였다)라고 絶地天通을 설명합니다.

人神(인신)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지진요대론'에서,"天地之大紀 人神之通應也"(天地의 큰 紀는 人神으로 通해 應하는 것입니다)라고 인신으로 통해 응함이 천지의 큰 紀라고 한다.

通神(통신)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6장에서,"子曰 乾坤 其易之門邪 乾陽物也 坤陰物也 陰陽合德而剛柔有體 以體天地之撰 以通神明之德"(공자께서 말씀하시길, 건곤은 역의 문이다. 건은 양의 물이고, 곤은 음의 물이니, 음양이 합덕해서 강유의 體가 있다. 體로써 천지를 펼치고, 神을 通해 德을 밝힌다)라고 신을 통해 덕을 밝힌다.

不測(불측)

공자는 '주역 계사상전 제5장에서,"陰陽不測謂之神"(음양을 측정할 수 없는 것을 神이라 한다)라고 神을 설명한다.

神申(신신)

소길은 ‘5행대의’에서,"一解云 神申也 萬物皆有質 屈而不申 神是淸虛之 氣無所擁滯 故曰申也"(일해에서 말하기를 神은 펼치는 것으로, 만물은 모두 質이 있어 구부려 펼치지 못하지만. 神은 맑고 虛하며, 氣는 소유함이 없어 머무름이 없으므로 申이라고 말한다)라고 神은 申이라고 한다.

方測(방측)

화담은 '原理氣'에서,"氣之湛然無形之妙 曰神 旣曰氣 便有粗涉於迹 神於粗迹 果何所方哉 何所測哉 語其所以曰理 語其所以妙曰神"(기가 담연하여 형체가 없음을 신이라고 한다. 이미 기라고 말했으니 곧 거친 것이 있어 흔적을 지니게 되지만, 신은 거친 흔적에 매이지 않으니, 과연 어디에서 자리를 잡으며 어디에서 재어 보겠는가. 그 소이를 理라고 하며, 그 소이의 妙를 神이라고 한다)라고 妙神의 方測을 설명한다.

神卽氣(신즉기)

최한기는 ‘인정 측인문’에서,"神者氣之伸也 其可見者 昭昭然氣 伸於面貌皮被之上 瀅澈放光 其可測者 幽幽然氣 伸晝想夜夢之中 虛境依俙 現於外者 無牽推而常敷也 故他人易見 而自己難見 藏于內者 有染着而幾動也 故他人難見 而自己獨知 幷言神氣 則神包氣中 單言神 則氣之功用現著也 氣卽神神卽氣"(신이란 기가 펴진[伸] 것이다. 그 볼 수 있는 것은 昭昭한 기가 面貌와 피부 위에 펴져 밝은 광채가 나는 것이고, 헤아릴 수 있는 것은 은은한 기가 낮의 생각과 밤의 꿈 가운데 펴져 아무것도 없는 속에 어슴프레한 것이다. 밖에 나타나는 것은 견제됨이 없이 항상 펴져 있으므로 타인은 쉽게 보아도 자기는 보기 어렵고, 안에 감추어져 있는 것은 염착(染着)됨이 있어 기미에 따라 움직이므로 타인은 보기 어렵고 자기만 안다. 신과 기를 함께 말하면 신은 기 가운데 포함되고, 신 하나만을 말하면 기의 功用으로 뚜렷이 드러난 것이니, 기는 바로 신이요 신은 바로 기이다)라고 설명한다.

神(신)

최한기는 ‘신기통 체통’에서,"大凡一團活物 自有純澹瀅澈之質 縱有聲色臭味之隨變 其本性則不變 擧其全體 無限功用之德 總括之曰神"(대체로 기는 한 덩어리의 활물(活物 생생하게 약동하는 기를 말한다)이므로 스스로 순수하고 담박하고 맑은 바탕을 가지고 있다. 비록 소리와 빛과 냄새와 맛에 따라 변하더라도 그 本性만은 변하지 아니한다. 이에 그 전체의 무한한 功用의 德을 총괄하여 神이라 한다)라고 설명한다.

幷用(병용)

최한기는 ‘신기통 체통’에서,"然視聽言動 未能一時幷用 又未能所用皆善 無有差等 以其神氣一"(보고 듣고 말하고 움직이는 것은 도저히 일시에 병용할 수 없고, 또 일시에 병용하더라도 고루 다 잘할 수는 없다. 이것은 신기가 하나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한다.

형상

정신(日)

혼백(月)

1D(天)

2D(地)

3D(人)

- 신기기립(神機氣立) -

神機氣立(신기기립)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5상정대론'에서,"根于中者 命曰神機 神去則機息 根于外者 命曰氣立 氣止則化絶 故各有制 各有勝 各有生 各有成 故曰 不知年之所加 氣之同異 不足以言生化 此之謂也"(中에 뿌리를 둔 것을 이름 하여 神機라 합니다. 神이 떠나면 機가 끊어집니다. 外에 뿌리를 둔 것을 이름 하여 氣立이라고 합니다. 氣가 그치면 化가 끊어집니다. 그러므로 각기 制가 있고 각기 勝이 있고 각기 生이 있고 각기 成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年의 더함을 알지 못하고 氣의 같고 다름을 알지 못하고 生化를 말하기에 부족하다는 것은 이것을 말함입니다)라고 神機氣立을 설명한다.

神機氣立(신기기립)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金火交易의 運氣論的 考察'에서, "運이란 것은 生命의 운동주체이고 氣란 것은 形質의 통일주체이다. 그러므로 자기를 자기가 자영하는 생명체, 즉 인간 등은 運의 작용이 主가 되고, 초목과 같이 外氣에 의지하여서 生을 유지하는 것은 氣의 작용이 主體가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내경에 이것을 밝혀 놓았는바 神機와 氣立이라는 개념으로 論했던 것이다"라고 運形氣을 설명합니다.

생명력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五運과 物'에서, "인간이나 동물은 土를 主體로 하고 탄생했기 때문에 精神만 있는 것이 아니라 종합과 분산인 5행운동을 독립적으로 行할 수 있는 요건이 구비되었은즉 이것은 바로 大宇宙의 요건과 同一한 것이다. 그러므로 人間을 小宇宙라고 하거니와 여기에서 또한 강한 생명력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그런즉 강한 생명력을 가지려면 土의 作用이 적당하여서 陽을 많이 수검할수록 생명력은 보증되는 것이다"라고 설명합니다.

遠取諸物(원취저물)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遠取諸物'에서, "물질에서 그의 변화를 알아내는 것은 인간의 象에서 알아내는 것보다 더욱 어렵다. 왜 그런가 하면 인간은 神氣之작용을 하는 것이므로 그 象이 肉體에 잘 나타나지만 만물은 氣立之物이므로 이면에서 陽이 작용하지 못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象을 파악하기는 진실로 어려운 것이다. 그러나 만물도 우주운동의 일환이므로 예외적인 법칙에 의존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이것은 기후의 변화가 크면 클수록, 작으면 작은 것만큼의 大小異變의 차가 있는 것뿐이다"라고 설명합니다.

운기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五運과 物'에서, "土의 作用은 이와 같이 소우주의 자율운동인 運을 조절하며 또 生命을 보호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우주와 인물의 창조자이기도 한 것이다. 그러므로 우주나 사람처럼 자율적인 土를 머리로 하고 動하는 것만이 運인 바의 생명력과 정신이 있는 것이다. 그런즉 타율적인 物과 자율적인 인간과의 사이에는 이와 같이 현격한 차이가 있다. 그러므로 인물은 5運 소속과 6氣소속으로써 구별되는 것이다"라고 5운과 6기를 구분한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