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河圖'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08 2.3.1. 하도(河圖)



2.3.1. 하도(河圖)

河圖序次(하도서차)

주자,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河圖以生出之次言之 則始下次上 次左次右 以復於中 而又始於下也 以運行之次言之 則始東次南 次中 次西 次北 左旋一周 而又始於東也 其生數之在內者 則陽居下左 而陰居上右也 其成數之在外者 則陰居下左 而陽居上右也"(하도가 출생한 순서로 말한다면 아래에서 시작하여 위로, 그 다음 왼쪽에서 오른 쪽으로, 그러고 나서 가운데로 돌아가며 다시 아래에서 시작한다. 운행을 순서로 말한다면, 동쪽에서 시작하여 다음은 남쪽, 다음은 가운데, 다음은 서쪽, 다음은 북쪽이니 왼쪽으로 한 바퀴 돌아 다시 동쪽으로 시작한다. 하도의 생수가 안에 있다는 것은 곧 양은 아래와 왼쪽에 놓여 있고 음은 위와 오른쪽에 놓여 있다는 말이다. 하도의 성수가 밖에 있다는 것은 곧 음은 아래와 왼쪽에 놓여 있고 양은 위와 오른쪽에 놓여 있다는 말이다)라고 하도에서 출생과 운행의 순서를 설명한다.

- 하도(河圖) -

圖行(도행)

주자,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天地之間 一氣而已 分而爲二 而五行造化 萬物始終無不管於是焉 故河圖之位 一與六共宗而居乎北 二與七爲朋而居乎南 三與八同道而居乎東 四與九爲友而居乎西 五與十相守而居乎中 蓋其所以爲數者 不過一陰一陽 一奇一 以兩其五行而已"(천지 사이에는 一氣가 있을 뿐이다. 나누어 두 개가 되니 곧 음양이다. 오행의 조화와 만물의 시종이 여기에 주관되지 않음이 없다. 그러므로 하도의 자리는 1과 6이 함께 바탕이 되어 북쪽에 있게 되고, 2와 7이 한 무리가 되어 남쪽에 있게 되며, 3과 8은 같은 길을 가며 동쪽에 있게 되고, 4와9는 벗이 되어 서쪽에 있게 되며, 5와 10은 서로 보살펴 가운데 있게 된다. 대개 그 수가 되는 것은 한 번의 음과 한 번의 양, 한 번의 홀수와 한 번의 짝수에 불과하니 음과 양, 홀수와 짝수 두 가지를 가지고 오행으로 했을 뿐이다)라고 氣의 數를 하도로 설명한다.

상생기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五行의 相生'에서, "東方에 있는 3과 8은 甲乙木이니 甲을 3木이라고 하고 乙을 8木이라고 한다. 南方에 있는 7과 2는 丙丁火니 丙은 7이고 丁은 2이다. 中央에 있는 5와 10은 戊己土니 戊는 5요 己는 10이다. 西方에 있는 9와 4는 庚辛金이니 庚은 9요 辛은 4다. 北方에 있는 1과 6은 壬癸水니 壬은 1이고 癸는 6이다. 그런데 이것을 河圖에서 보면 동방에는 3木과 8木이 있고 남방에는 7火와 2火가 있고 중앙에는 5土와 10土가 있고 서방에는 9金과 4金이 있고 북방에는 1水와 6水가 있다. 河圖는 五行이 運動하는 法則을 계시한 것이므로 이것을 바탕으로 하여서 최초에 연구하기 시작한 것이 복희였던 것이다. 그런데 거기에서 복희는 方位와 相生에 대한 重要性을 알아내게 되었다. 다시 말하면 木은 東方의 氣에 의하여 生하고 火는 南方의 氣에 의하여 생하고 土는 中央의 氣에 의해 生하고 金은 西方의 氣에 의해서 生하고 水는 北方의 氣에 의해서 生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라고 설명합니다.

河圖(하도)

한장경은 ‘정역 수의 도상과 시운’에서, "북단이 一의 陽數가되면 남단은 스스로 二의 陰數가 되는 것이오, 동단이 三의 陽數가 되면 서단은 스스로 四의 陰數가 되는 것이며 종선과 횡선이 있으면 반드시 양선이 교차하는 中央點이 있으니 이 點이 五가 되는 것이다"라고 역의 하도를 설명합니다.

 

 

- 생성수(生成數) -

生共成各(생공성각)

소길은 '5행대의'에서,"此陰陽兩氣 各一周也 共一周 則爲生數 各一周 則爲成數 陽以輕淸上爲天 陰以重濁下爲地"(음양의 두 기운이 각각 한 바퀴를 돈 것이니, 5행이 함께 한 바퀴를 돈 것은 생수이고, 각각 한 바퀴를 돈 것은 성수이다. 양은 가볍고 맑은 것으로써 올라가서 하늘이 되고, 음은 무겁고 흐린 것으로써 내려와서 땅이 된다)라고 생수는 공동(시간)이고, 성수는 각각(공간)이다.

生成河圖(생성하도)

이광지는 '집설'에서,"以生數統成數者 生數常居內而爲主 成數常居外而爲客 如一歲之寒暑往來 一月之明魄死生 一日之晝夜進退 其自生而長者 皆爲主者也 其自盛而衰者 皆爲客者也 此河圖之大義也"(생수로 성수를 거느린다는 것은 생수는 항상 안에 있으면서 주가 되고 성수는 항상 밖에 있으면서 객이 된다. 예를 들어 일년에 한서가 왕래하는 것, 한 달에 밝고 어두움이 지나가는 것, 하루에 주야가 진퇴하는 것인데, 그 생성하는 것은 모두 주가 되고, 강성해서 쇠퇴하는 것은 모두 객이 된다. 이것이 하도의 큰 뜻이다)라고 생성수는 하도의 큰 뜻이라고 설명한다.

生成數(생성수)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數의 成立‘에서, "하도를 잘 살펴보면 첫째로 눈에 띄는 것이 12345라고 하는 生數가 전부 속에 內包되어 있고 678910이라는 成數가 전부 表面에서 生數를 포위하고 있은 즉 이것이 바로 우주를 生成하는 生成作用이 數의 生成數로써 그의 저의를 표현하고 있는 象이다. 좀 더 자세히 말하면 우주의 목적은 무목적적인 목적이다"라고 생성수를 설명합니다.

命數形數(명수형수)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數의 成立'에서, "모든 物은 生數와 成數, 즉 命數와 形數가 合하여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위에서 말한 바와 같이 生數가 成立되면 거기에서 形數가 自化되기 마련이다. 이것을 바꾸어 말하면 모든 생명력은 形을 이룰 수 있는 조건에서 생기는 것이므로 그 생명력의 化生은 바로 形의 化生과 함께 이루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生數는 命數, 成數는 形數라고 합니다.

5命數(5명수)

한동석은'우주변화의 원리 數의 成立'에서, "生數는 만물의 命數이다. 그러나 만물의 命數란 것은 만물이 生할 수 있는 기본, 즉 核이나 精의 命數인 것뿐이고 그것만으로써 만물 자체가 될 수 없으므로 자연은 이와 같은(生數와 같은 기본이)生數가 생기게 한 다음에는 物數가 거기에서 自化하도록 되어 있는 것이다...生數는 成數(形)로 발전 하는 것인 바 그 발전의 기본은 이질적인 木火金水의 數에 있는 것이 아니고 순수정기인 5土에 있는 것이다. 그런즉 5는 生數의 종점인 동시에 成數의 시점이며 또한 만물의 中인것이다. 그러므로 中의 개념을 만물이 終始하는 절대경계의 一點이라고 하는 것도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라고 命數를 설명합니다.

40形數(40형수)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數의 成立'에서, "만물의 形을 상징하는 成數는 5(土)에서 어떻게 自化되는 것일까? 5는 모든 생수의 순수정기다. 精氣라는 개념은 生命과 精神을 얽어매는 요인을 말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모든 生數는 또다시 5에 얽어맬 수밖에 없다. 그런즉 소위 成數라는 것은 生數의 대표(즉 순수정기)인 5(土)에 의하여 유폐당한 생수의 상태다. 그렇기 때문에 성수의 구성은 5+1+6, 5+2=7, 5+3=8, 5+4=9, 5+5=10의 순서로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만물의 精神은 여기에서 생기는 것이거니와 진실로 모든 변화는 이와 같은 生成數의 변화 자체에 있는 것이다. 그런 즉 數가 성립된 이유에 밝으면 밝을수록 그의 변화에 밝을 것이고 또한 만물의 변화를 잘 알게 될 것이다"라고 形數를 설명합니다.

生成字意(생성자의)

한규성은 '역학원리강화'에서, "생성이란 글자 그대로 생을 이룬다는 말이네. 생과 성을 나누어 말하면, 생이란 말은 생명의 본이란 뜻이고 성은 생명의 형상을 이룬다는 뜻이네. 즉 생은 생명의 씨라는 뜻이고, 성은 생명의 씨가 化하여 성체 한다는 뜻이라 하겠네"라고 생성의 자의를 설명합니다.

5기준

한규성은 '역학원리강화'에서, "하도를 보면 1,2,3,4,5의 5개수에 각각 하도의 중앙수인 5를 더해 보면 1과 5가 6이 되고, 2와 5는 7이 되며, 3과 5는 8이 되고, 4와 5는 9가 되며, 5와5는 10이 되네. 이와 같이 1,2,3,4,5가 중앙의 5를 얻어서, 6,7,8,9,10이라는 수가 되는 점으로 보아도 6,7,8,9,10의 5개의 수는 1,2,3,4,5의 5개의 수가 중앙5를 얻어서 변화하여 이루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네. 즉 1,2,3,4,5는 6,7,8,9,10을 생한 수가 되고, 6,7,8,9,10은 1,2,3,4,5에서 성한 수가 되는 것이네. 그러므로 1,2,3,4,5를 生數라고 하고, 6,7,8,9,10을 成數라고 하네"라고 5를 기준으로 생성수를 구분한다고 합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