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陰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08 3.2.1. 음양(陰陽)


3.2.1. 음양(陰陽)

陰陽(음양)

황제는 '황제내경 음양응상대론'에서,"陰陽者 天地之道也 萬物之綱紀 變化之父母 生殺之本始 神明之府也 治病必求於本"(음양이란 천지의 道이고, 만물의 강기이고, 변화를 일으키는 부모이고, 살리고 죽이는 本始이다. 神明이 깃들인 府로 治病은 반드시 本에서 구한다)라고 치병은 반드시 본에서 구한다.

- 음양(陰陽) -

五行陰陽(오행음양)

소길은 '5행대의 서문'에서,"夫五行者 蓋造化之根源 人倫之資始 萬品稟其變易 百靈囚其感通 本乎陰陽 散乎精像周竟天地 布極幽明"(무릇 5행은 대개 조화의 근원으로 인륜의 시발점이고, 만물이 그 변역을 품어 백가지 영령들과 감응하여 통한다. 근본은 음양으로, 정기와 형상으로 흩어져서 하늘과 땅에 두루 미치니 어둡고 밝음은 극으로 펼쳐진다)라고 5행은 근원이고, 음양은 근본이다.

음양운동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陰陽五行論의 發生과 本質'에서, "無極이 운동 상태를 나타내기 시작 할 때에 거기에 +와 -라는 서로 相反되는 기운이 나타나게 되었는바 이것은 그의 性과 質에서 象을 취하여 가지고 陰陽이란 개념을 붙인 것이다. 그런즉 5行이란 것은 위에서 말하는 바와 같은 음양이 다시 발전 성숙하는 모습이다. 그러므로 우주의 변화하는 상태는 사실상 음양운동인 바 이것을 좀 더 구체적으로 보면 5행운동이고 추상적으로 보면 음양운동인 것이다"라고 우주원리는 음양운동(日月)이 기본이라고 설명합니다.

- 동정강유(動靜剛柔) -

剛柔(강유)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6장'에서,"乾坤其易之門邪 乾陽物也 坤陰物也 陰陽合德 而剛柔有體 以體天地之撰 以通神明之德"(건곤은 역의 문이다. 건은 陽物이고 곤은 陰物이니, 음양이 합덕해서 강유의 체가 있다. 체로서 천지를 글로 쓰고 통함으로서 신명의 덕이다)라고 건곤, 음양, 강유로 신명을 설명하고 있다.

天動地靜(천동지정)

화담은 '原理氣'에서,"天運其氣 一主乎動 而圜轉不息 地凝其形 一主乎靜 而榷在中間"(天은 그 氣를 運하여 쉬지 않고 動을 주로 하고 빙빙 돈다. 땅은 그 形을 엉기어 靜을 주로 하고 중간에 있다)라고 천지의 동정을 설명한다.

往來作息(왕래작식)

최한기는 ‘추측록 추동측정’에서,"大地循環無端 以往爲動 以來爲靜 人物作息 有時以作爲動 以息爲靜 動根於靜 靜根於動 故推往而測來 推作而測息"(천지의 순환은 끝이 없어서 지난 것이 動이 되고 오는 것이 靜이 되며, 사람과 물건의 작식은 때가 있어서 일어나는 것이 동이 되고 쉬는 것이 정이 된다. 동은 정에 근거하고 정은 동에 근거한다. 그러므로 가는 것을 推하고 오는 것을 測하고, 만들어지는 것을 推하고 쉬는 것을 測한다)라고 설명한다.

生靜感動(생정감동)

최한기는 ‘추측록 추동측정’에서,"情未動時 只有氣之推 而呼吸不絶 卽與天氣之運動不息 不相遠 便是人生而靜天之性也 及其情動 因物有測 便是感物而動性之欲也"(情이 움직이지 않을 때는 다만 氣의 미룸만이 있어서 호흡이 끊이지 않으니, 이는 곧 天氣가 쉼 없이 운동하는 것과 멀지 않다. 이것이 바로 ‘사람이 태어나서 고요한 것은 하늘의 性이다’라는 것이다. 그 정이 움직임에 미쳐서는 외물로 인하여 헤아림이 생기니, 이것이 바로 ‘物에 감응하여 움직이는 것은 性의 欲이다’라는 것이다)라고 설명한다.

동정진퇴

한규성은 '역학원리강화'에서, "靜은 물론 정지라는 뜻도 가지고 있지만, 靜은 動의 對로 하는 말이네. 동 없는 정이 있을 수 없고 정 없는 동이 있을 수 없네. 동의 대로 말하는 정은 또한 운동의 일면이 되지. 그것은 동하는 기세를 동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므로 또한 힘의 발동이네. 그러므로 동이 진행운동이라면 정은 인퇴 운동일세. 그리고 動이라는 진행력과 靜이라는 인퇴력이 작용하여 회전이라는 운동이 생기는데, 회전운동에서 나아가려는 것은 동이 되고 돌아오는 것은 정이 되네. 그러므로 동정이라는 말은 진퇴라는 말의 뜻과 같은 점이 있네... 동정이 내적이라면 진퇴는 외적이며, 동정이 자전이라면 진퇴는 공전이라고 할 수 있지. 동정은 거리를 두지 않고 운동하는 것을 말하고, 진퇴는 거리를 두고 운동하는 것을 의미 하네"라고 동정(시간)과 진퇴(공간)를 설명합니다.

남녀

한규성은 '역학원리강화'에서, "남자와 여자의 성질로 말하면 여자의 성질은 내강외유하고, 남자의 성질은 내유외강하네. 여자의 정조관념과 인내성은 심중이 강하다는 것을 말해 주는 것이요, 외모가 유연하고 애정이 많아 친절한 것은 외유하다는 증거가 되네. 남자의 외모가 건하고 활동적인 성질이 있다는 것은 외강을 표시하는 것이요, 남자가 매사에 단념이 빠르고 지조관념이 적은 것은 내유하기 때문일세"라고 남녀로서 강유를 설명합니다.

- 영허소장(盈虛消長) -

盈虛(영허)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6원정기대론'에서,"天氣不足 地氣隨之 地氣不足 天氣從之 運居其中而常先也 惡所不勝 歸所同和 隨運歸從 而生其病也 故上勝則天氣降而下 下勝則地氣遷而上 多少而差其分 微者小差 甚者大差 甚則位易氣交 易則大變生而病作矣 大要曰 甚紀五分 微紀七分 其差可見 此之謂也"(천기가 부족하면 지기에 따르고, 지기가 부족하면 천기에 종합니다. 운은 그 中에 머물러 항상 먼저입니다. 惡은 이기지 못하고 歸는 동화하니 運을 따르고 從해서 그 병이 생깁니다. 그러므로 위가 이기면 천기는 아래로 내려오고 아래가 이기면 지기는 위로 옮기니 다소로 나누어 차이가 있습니다. 미약한 것은 조금 차이가 나고 심한 것은 큰 차이가 납니다. 심한 것은 자리를 바꾸니 氣가 交합니다. 쉬우면 큰 변화가 생기고 병이 일어납니다. 대요가 말하기를 심한 紀는 5로 나누어지고 미약한 紀는 7로 나뉘어 그 차이를 볼 수 있다고 한 것은 이것입니다)라고 氣의 盈虛를 설명한다.

盈虛消長(영허소장)

일부는 '정역 15일언'에서,"太陽恒常 性全理直 太陰消長 數盈氣虛 盈虛氣也 先天 消長理也 后天 后天之道屈伸 先天之政進退 進退之政 月盈而月虛 屈伸之道 月消而月長"(태양의 항상은 性이 온전하고 理가 곧기 때문이다. 태음의 소장은 數가 차고 氣가 허하기 때문이다 차고 허하는 것은 氣이니 선천이고, 사라지고 자라나는 것은 理이니 후천이다 후천의 도는 굴신이고, 선천의 정은 진퇴이다 진퇴정사는 달이 차고 달이 허함이요, 굴신도리는 달이 꺼졌다가 달이 자람이다)라고 영허와 소장을 설명한다.

盈虛八卦

백문섭은 ‘정역연구의 기초 5. 괘효와 간지’에서, "괘는 지구의 생장성을 상징하는 부호이므로 지구에 속한 달(月-太陰)의 盈虛도 八卦의 효상 형태대로 되는 것이니, 初三日의 初生달은 震下連(달의 전체를 3단계 3효인 上中下로 구분하여 하단부분만 連하였음)이오. 初八日上弦의 달은 하단 중단이 盈으로서 連하였고, 상단부분만 虛로서 絶하였으니 兌上絶이오. 十五日望에는 상단부분까지 連하여졌으니 乾三連이며, 十八日에 하단부분이 虛하기 시작하니 巽下絶의 달이 되고, 二十三日 下弦에는 중단부분까지 虛하여지니 艮上連 이오 三十日 그믐에는 상단부분까지 絶이 되니 坤三絶이다"라고 설명합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