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고리오력'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12.18 만세력
  2. 2008.05.31 [펌]역사상에서 사라진 날짜?
  3. 2008.04.08 5.1.2. 365력(曆)

만세력

운기자평(명리) 2008. 12. 18. 18:52



제목: 만세력 글쓴이: 아킬 날짜: 2007.11.19. 17:31:34

좀 생뚱맞은 질문인지도 모르지만...

지금의 만세력이 맞는 건가요?

혹시 제 사주팔자를 잘못 알고 잇는건 아닌가 해서요.

만세력이 잘못됫다고 하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잇어서 질문 올립니다.

혹시 잘못됫다면 제대로 된 만세력은 어떤건지요?




제목: re: 만세력 글쓴이: 안초 날짜: 2007.11.20. 08:01:18

어디서 들었는지 모르지만, 만세력은 잘 못 되었습니다.

제가 상담하는 4주는 일반 4주와는 다릅니다.

그런데 위 4주를 알려줄 수 없습니다. 의미가 없기 때문입니다.

자평학은 먼저 4주 없이 이치부터 공부해야 합니다. 정말 이 세상에 그런 이치가 있는 지 없는지 말입니다. 이 공부가 어느 정도 되면 그때 비로소 4주로서 정말 그런가 안 그런가 검증해 보는 겁니다. 이때 진정한 책력이 필요합니다.

혹 필요하다면 공부가 어느 정도 되었을 때 알려 드리겠습니다.

2007.11.20. 안초

※ 2008년 7월부터 360력은 공개되어 있습니다.

주소: http://jeejee.com/360.htm




제목: 이럴수가.. 글쓴이: 아킬 날짜: 2007.11.20. 20:10:29

>어디서 들었는지 모르지만, 만세력은 잘 못 되었습니다.

>제가 상담하는 4주는 일반 4주와는 다릅니다.

>그런데 위 4주를 알려줄 수 없습니다. 의미가 없기 때문입니다.

>자평학은 먼저 4주 없이 이치부터 공부해야 합니다. 정말 이 세상에 그런 이치가 있는 지 없는지 말입니다. 이 공부가 어느 정도 되면 그때 비로소 4주로서 정말 그런가 안 그런가 검증해 보는 겁니다. 이때 진정한 책력이 필요합니다. 혹 필요하다면 공부가 어느 정도 되었을 때 알려 드리겠습니다.

설마 햇는데... 정말 충격적이네요.

그럼 여태까지 제가 제 사주를 잘못 알고 잇엇다는... 말씀이 되네요.

저 뿐만 아니라 수많은 사람들과 수많은 역술가들도...

본인 사주는 물론 다른 사람 사주까지 잘못 알고 잇을텐데...

오늘이 신해월 무오일로 나오는데 이것도 그럼 잘못된 거가 되는군요.

정말 쇼킹하고 혼란스럽네요.

아무튼 진실을 말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자평학에 대한 배움의 의지가 높고

웬만한 기본적인 정보는 인터넷이란 매체를 통해서 봐왓지만

원하는 만큼의 무언가는 얻지 못한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스승님이 없으니 독학이 쉽지가 않은 듯 합니다.

자평학을 공부할때 어떤 책들을 읽어야 하는지 여쭙고 싶습니다.




제목: re: 이럴수가.. 글쓴이: 안초 날짜: 2007.11.21. 07:33:49

하늘과 땅에 통한 자는 其人이고, 통하지 못한 자는 非人입니다. 非人은 傳하지 못하고 泄합니다.

非人不傳(비인부전)

기백은 `황제내경 소문 기교변대론`에서,"其人不敎 是謂失道 傳非其人 慢泄天寶"(其人은 가르치지 않으면 道를 잃는다고 한다. 非人은 전하여도 오만해져서 하늘의 보물을 누설한다)라고 기인은 道를 가르쳐야 하지만, 비인은 道를 傳해도 오히려 설한다.

그런데 지금은 傳하는 것이 아니라 遷(옮김) 합니다. 아시다시피 말을 옮기고 옮기면 나중에는 엉뚱한 말을 하게 됩니다. 지금 알려져 있는 대부분은 본래의 원전과 비교하면 엉뚱합니다.

道遷(도천)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8장`에서,"易之爲書也 不可遠爲道也 屢遷變動不居 周流六虛 上下无常 剛柔相易 不可以典要 唯變所適"(易의 글됨이 道에서 멀어질 수 없다. 여러 번 遷하여서 변동하고 거처하지 않아, 6허가 주류하여 상하에 항상 됨이 없고 강유가 서로 바뀌어, 전요가 불가하여서 오직 變하였다)라고 道가 遷해 전요가 없다.

용어의 개념, 이론 등등 대부분 그렇습니다. 따라서 대부분 평생 虛行하다가 끝납니다.

虛行(허행)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8장'에서,"初率其辭而揆其方 旣有典常 苟非其人 道不虛行"(처음에 그 辭를 따라서 그 方을 헤아려 보면, 이미 전요와 상도가 있다. 진실로 非人의 道는 虛行한다)라고 非人의 道는 헛되이 행해진다.

저는 현재의 만세력 체계가 어떻게 이루어져 있는지 압니다. 그러나 일반 사람은 모릅니다. 아니 관심조차 없습니다. 60갑자 입장에서 1년이 360일입니까. 365일 입니까. 숫자로 볼 때 365일과는 별 관계없지 않습니까. 우리 동양학은 분명 1년을 360일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一歲(일세)

황제는 '황제내경 소문 음양이합논'에서,"天爲陽 地爲陰 日爲陽 月爲陰 大小月三百六十日成一歲 人亦應之"(하늘은 양이 되고 땅은 음이 되고 해는 양이 되고 달은 음이 되니, 크고 작은 달이 360일의 1세를 이룬다. 사람 또한 이에 응한다)라고 一歲를 설명한다.

그런데 지금 365로직은 동양에서 만들어진 것도 아닙니다. 중세 그레고리오 교왕에 의해서 만들어진 겁니다. 동양학과는 전혀 관계없는 로직입니다. 하루 일진은 우주를 설정한 일진입니다. 이것이 4년마다 생겼다가 사라졌다가 하지 않습니다.

우리 동양학은 原典없이 공부하면 모두 헛공부입니다. 위 원전의 奧義를 깨닫는 것이 우리 동양학입니다. 서양학처럼 현상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이치를 대상으로 합니다. 위 이치는 不變한 것입니다. 그리고 위 이치를 천지일월을 중심으로 배당 즉 연역해 가는 학문입니다.

配天地日月(배천지일월)

공자는 '주역 계사상전 제6장'에서,"廣大配天地 變通配四時 陰陽之義配日月 易簡之善配至德"(넓고 큰 것은 天地에 배당하고, 변통하는 것은 4時에 배당하고, 음양의 의의는 日月에 배당하고, 易簡의 善은 德에 이르게 배당한다)라고 天地日月과 4시易簡을 각각 배당한다.

그런데 지금은 전혀 이렇게 하지 않습니다. 즉 무늬만 동양학이지 실제는 서양학을 합니다.

그렇다면 원전을 어떻게 읽는가?

읽고자 하는 마음만 있다면 읽지 못할 이유가 없습니다.

2007.11.21. 안초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역사상에서 사라진 날짜?

하루 정도가 아니라 단체로 10일을 건너뛰었습니다.
1582년 10월 5일부터 14일, 총 10일을 역사에 표시하지 않고 건너 뛰어버렸죠.

간단히 과정을 말씀드리면,
서양문화의 근원인 그리스-로마 때부터 시작하자면,
로마의 경우 로마력이라 해서 달의 움직임을 기반으로 한 태음력을 사용했었습니다.
(로마력은 한개가 아니라 계속 체계가 수정 되어옴)

이것이 날짜가 잘 안맞기에, 당시 로마를 지배하고 있던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이집트에서 사용되던 태양력을 가지고 와서 율리우스력을 BC 45년도부터 사용하기에 이릅니다.

하지만, 종전의 로마력에 비해서는 정확하긴 했지만,
이 역시 불완전한 일수계산 체계라 달력도 실제 날짜와 점점 안맞게 되고, 교황 그레고리우스 13세가 1582년 율리우스력을 개선한 그레고리력을 사용하도록 지시하게 되고 이것이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는 달력 체계에 이르게 됩니다.

하지만, 이 달력 체계도 정확한 해의 움직임과 차이를 보이고 있어
언젠가는 날짜를 건너뛰는 일이 발생할지도 모릅니다^^;


다음은 36회 스펀지의 내용입니다.

⊙ 1582년 10월 4일 다음날은 (10월 15일) 이다. (★★★★☆)
: 1582년의 10월 4일 다음날은 열흘을 건너 뛴 10월 15일이다.
그렇다면 사라진 10일은 어디로 갔을까?
역사적으로 그 10일은 기록이 안된 것이 아니라 아예 없앤 것이다.
1582년 이전까지 쓰이던 달력은 율리우스 시저가 제정한 율리우스력.
그러나 율리우스력에 오차가 생겨 실제 시간과 차이가 나자 로마의 교황 그레고리우스 13세는 과감히 10일을 없애고 새로운 달력, 그레고리력을 제정, 선포했다.

이것이 전 세계적으로 퍼지기까지 300여 년이란 시간이 걸려 한동안 혼란이 있었지만 지금은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고 있다.

http://kin.naver.com/db/detail.php?d1id=11&dir_id=110107&eid=5u34a+U/RCZSRAa72MIAmAU6OiETEC4K&l_url=L2FoYS9haGFfbGlzdC5waHA/dHlwZT1LSU4mZGlyX2lkPTExMDEwNyZkb2NpZD0zMTYzNTE2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5.1.2. 365력(曆)

曆象(력상)

'書經 堯典'에서,"乃命羲和 欽若昊天 曆象日月星辰 敬授人時"(요제가 희씨와 화씨에게 명하여 하늘의 큰 모양을 통일하도록 흠숭하여 日月星辰의 상을 책력하여 백성들에게 농사짓는 때를 알려 주셨다)라고 요제가 희씨와 화씨에게 명하여 曆을 최초로 개발하였다.

- 365력(曆) -

天度氣數(천도기수)

기백은 '황제내경 소문 6절장상론'에서,"天度者 所以制日月之行也 氣數者 所以紀化生之用也"(천도는 일월의 行이 制하는 소이가 되고, 기수는 화생의 용이 紀하는 소이가 된다)라고 도수를 설명한다.

曆法曆理(력법력리)

소강절은 '황극경세서 관물외편·하'에서,"曆不能無差 今之學曆者 但知曆法 不知曆理 "(曆은 差가 없을 수 없다. 오늘날 曆을 배우는 사람들은 단지 曆法만을 알 뿐 曆理는 알지 못한다)라고 설명한다.

曆本(력본)

최한기는 '기측체의'에서, "噫 歷本無定法 只可隨時推測 求合於天 加減其數 以適於時矣 自羲和說歷以來 不過四千餘年之間 歷法之損益 不一再 周天之度 增減有時 歲差之法 古無而今有 豈可以一千零一十五萬歲之久遠 將後代一時之歷法 溯推而得合哉"(슬프다! 曆本은 일정한 법이 없고 다만 때를 따라 추측하여 하늘의 도수에 합치하기를 구하고, 그 수를 가감하여 시기와 기후에 적합하게 할 뿐이다. 그러므로 羲和가 曆을 말한 이후의 시대가 불과 4천여 년 지나지 않는데도 역법을 손익한 것이 한두 번 뿐만이 아니었고, 周天의 도수도 증감한 때가 있으며, 歲差의 법이 옛적에는 없었다가 지금에 와서 있는 것 등 한결같지 않은데, 어찌 1천 15만 년이나 오래된 옛날을 후대에 한때 역법으로 소급해 미루어서 부합시킬 수 있겠는가)라고 셜명한다.

그레고리曆 채택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극동에서는 1873년에 일본이, 1889년에 태국이, 1896년에 한국이 그레고리력을 채택했는데, 이 모두 19세기 후반의 일이다. 중국에서 채택한 것은 1912년의 일이었다. 한국에서는 1895년 음 9월 9일에 내린 고종황제의 조칙(詔勅)에 의해 그 해의 음 11월 17일을 1896년 1월 1일로 하고, 이 해를 建陽元年이라고 연호를 바꿨다"라고 설명합니다.

무의미한 길이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한 달의 길이가 무의미하게 28 일부터 31일에 걸쳐 불규칙하게 되어 있고, 또 7월, 8월은 연이어 큰 달이 계속되는가 하면 2월은 가장 짧은 28일로 되어 있다"라고 1달 길이를 설명합니다.

불편요일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역일과 요일이 매년 달라 생활에 불편하다는 점이다. 주(週)의 기원은 태음력에서 나왔을 것이라는 설이 있다. 태음월이 삭현망(朔弦望)에 의해 4기로 구분되는데, 그 4분의 1은 7일 남짓하다, 바빌로니아에서는 7일,14일,21일,28일을 휴일로 정했지만, 이 7이라는 수는 소수(素數)이므로 다루기가 편하지 못하다"라고 불편요일로 현행력의 결함을 설명합니다.

非天文 歲首(비천문 세수)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세수, 즉 연초가 천문학적으로 뜻이 없다는 점이다. 원래 325년의 니케아 회의에서 춘분날을 3월 21일로 정하고 세수는 자동적으로 이에 따르도록 되어 있을 뿐이므로, 세수에서의 태양의 위치나 밤낮의 길이가 특이한 것도 아니고 더욱이 신정 이후에 추위가 심하다는 점에서 마땅치 않다"라고 비 천문 세수를 설명합니다.

월명 수순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셉템베르 이하의 월명이 실제와는 부합되지 않는다. 셉템베르(September): 7의뜻 9월 옥토베르(October): 8의뜻 10월

노벰베르(November): 9의뜻 11월 디셈베르(December): 10의뜻 12월

아마 이 역법에서 제일 추운 기간 약 60일은 불필요하다 해서 역면에서 끊어 낸 듯도 하다. 야누알리스와 페브루알리스는 B.C. 710 년경 누마왕 때에 새로 붙인 것이다. 원래 고(古)로마력에서 이런 이름이 전해 내려 왔지만, 월명과 수순이 일치하지 않는다"라고 월명수순을 설명합니다.

7년 평년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대개의 경우 평년이 3년 계속되면 윤년이 1회 있게 되는데, 평년이 7년이나 계속되는 수가 있어서 고르지 못하다. 현행의 역에 의하면 1700, 1800, 1900, 2100, 2200년 등의 해를 중심에 둔 전후 7년간은 평년이다. 7년간에 1년의 차는 약 3분에 달한다"라고 7년 평년을 설명합니다.

윤일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윤일을 2월 말에 두었다는 점은 마땅치 않다. 이것은 연말에 두는 것이 이상적이다. 1월(January) 1일을 연초로 하는 한 잘 조정되지 않으나, 만일 3월(March) 1일을 연초로 두면 윤월이 연말에 오게 되어 매우 합리적이다"라고 윤일을 설명합니다.

1년 오차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1역년은 365.2425일이고, 1태양년은 365.242196일이므로 그 차이는 약 26초이다. 이 값이 너무 큰 편이어서 그 차를 줄이는 방법을 모색해야 하겠다. 그러나 이에 대한 적당한 방법을 찾기 어렵다"라고 1년 오차를 설명합니다.

- 인위적인 약속 -

1日기점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하루의 기점은 시대와 민족에 따라서 달랐다. 옛적에 이집트 민족은 새벽 동틀 때를, 앗시리아, 바빌로니아, 인도, 근대 그리스 민족들은 해 뜰 때를, 아테네 사람은 해질 때를, 아라비아 사람은 정오를, 유대, 고대 그리스, 보히미아, 이탈리아 등의 민족은 저문 때를 채택하였다. 유대 민족의 저문 때란 2등성이 겨우 보이기 시작하는 시기이다. 이슬람교 민족은 지금도 해질 때를 하루의 시작으로 보고 있다. 근대에 와서 유럽에서는 기계 시계가 발달하기 전 14세기까지에는 하루의 시작이 날이 샐 때 이었다가, 그 후 야반으로 점차로 변해 갔다"라고 1日 기점을 설명합니다.

기점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時에는 어느 특정한 시점을 기점으로 한다. 하루 동안 시의 기점은 夜半에 있고, 음력 역일의 기점은 合朔에 있다. 1년의 기점은 元旦에 있는데 이것을 세수라고 부른다. 시점을 식별하는 것과 시간의 단위계를 정하는 것이 時의 문제가 된다. 역사적으로 볼 때 1일의 기점은 시대에 따라 구구하였다. 1일의 시작은 중국의 은대에는 새벽이었고, 고대 이집트에서는 일출 또는 새벽이었다. 페르시아력에서는 일출이 역일의 기점이었고, 유대력에서는 저녁이었다. 현행의 시제에서 야반을 1일의 기점으로 하는 이유는 인간 활동이 가장 적은 시각을 택하기 위해서이다"라고 하루의 기점을 설명합니다.

천문시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상용시(常用時)의 하루는 자정(子正)에서 시작되어 자정에서 끝난다. 그러나 천체관측에서는 밤중에 하는 일이 많으므로 작업 도중에 날짜가 바꿔진다. 그러므로 천문대에서는 이런 불편을 피하기 위하여 천문시(astronomical time)를 썼었다. 이것은 정오를 날짜 바꾸는 시간으로 한 것이다. 이 시각은 태양의 시간각이 0(零)일 때이다. 천문시는 태양의 시간각과 일치하는 시를 나타낸다. 천문시는 상용시에 12시간을 더한 것이 되므로, 천문일(astronomical day)은 상용일(civil day)보다 12시간 빠르다.

그러나 관측을 반복하다 보니 천문일을 도로 상용일로 고쳐야 하는 불편이 있게 된다. 그러므로 천문시를 써도 그다지 큰 편리를 얻지는 못한다 하여 1925년 1월 1일부터 천문시를 따로 쓰지 않고 상용시를 쓰기로 하였다. 그러므로 천문시라는 용어는 이제는 역사적 유물이 되었다"라고 상용시와 천문시를 설명합니다.

날짜변경선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우리는 대개 야반 0시에 날짜를 바꿔 주고 있지만, 여행자는 여행 중에 일정한 경선을 지나면 날짜를 바꿔 주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므로 국제협력에 의해 날짜변경선을 설정하였다. 그 위치는 육지가 없는 곳을 고르기 위하여 그리니치의 본초자오선의 반대쪽인 180도의 경선을 채택하였는데, 이 선은 태평양의 중앙을 남북으로 통과한다. 즉 이 선의 서쪽은 동쪽보다 항상 1일 앞선다"라고 날짜변경선을 설명합니다.

세슘표준시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역표시의 1초의 시간길이는 세슘 원자(Cs¹³³)가 발생하는 특정의 광파의 주파수가 9,192,631,770 헤르츠의 시간이라고 알려져 1956년 이래 10년 이상 역표시와 비교한 결과, 이 값이 고도의 일정 성을 가진 것이 확인되어 1967년에 국제적으로 채택되었는데, 이것이 원자시(原子時)라 하여 천체운동과는 관계없는 시간이다. 원자시는 1초의 시간적 길이를 줄 뿐이고 시각과는 관계없다. 시각은 태양의 운행에 따른 평균태양시를 쓰는 것이 편하다...1980년 8월 15일, 광복절을 기하여 우리나라에서 표준시보제를 실시하게 되었다. 충남 대덕 연구단지에 자리 잡은 한국 표준연구소에 세슘원자시계를 설치하여 KBS에 이어 각 방송국에 표준시보를 하게 되었다"라고 원자시를 설명합니다.

閏秒(윤초)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표준시는 실은 원자시에 평균태양시를 가미한 협정세계시(協定世界時)에 따르고 있다. 협정세계시는 1972년 1월 1일부터 세계적으로 쓰기 시작했는데, 같은 해 7월 1일에 최초의 조정이 있었다. 즉 1초의 길이는 원자시계에 따르고, 지구자전의 늦음에 의해 평균태양시와 차이가 생기면 일정한 시기(6월 말과 12월 말의 최종)에 1초의 윤초(閏秒)를 가감하여 그 차를 ±0.7초 이내로 줄이도록 국제시보국(國際時報局)에서 지시한다"라고 윤초를 설명합니다.

서머타임

이은성은 '역법의 원리분석'에서, "해 뜨는 시각은 여름과 겨울에 따라 아주 다르다. 예컨대 서울에서의 해 뜨는 시각은 12월말부터 1월 13일경까지는 7시 47분이다. 이때에는 태양은 지구에서 가장 가까이 있는 경우이다. 또 서울의 해 뜨는 시각이 가장 이른 시기는 하지 직전인 7월 9일경부터 7월 18일경까지의 5시 10분이다. 그러므로 이 두 해 뜨는 시각의 차는 약 2시간 37분이나 된다. 해 뜨는 시각이 계절에 따라 이렇게 크게 차이가 나는 것은 실생활에 적당하지 못하다. 하여 여름시간(서머타임:summer time)이란 말이 나오게 되었다"라고 서머타임을 설명합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