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08 4. 신명변화(神明變化/交)



4. 신명변화(神明變化)

化變神明(화변신명)

황제는 '황제내경 운기 기교변대론'에서,"所謂精光之論 大聖之業 宣明大道 通於無窮 究於無極也 余聞之 善言天者 必應於人 善言古者 必驗於今 善言氣者 必彰於物 善言應者 同天地之化 善言化言變者 通神明之理 非夫子孰能言至道歟"(이른바 精光의 論은 大성인의 업적이요, 大道를 밝히어 펴는 것이요, 무궁에 通하여 무극을 궁구하는 것이다. 내가 들으니, 하늘을 잘 말하는 사람은 반드시 사람에게 감응하고, 옛 것을 잘 말하는 사람은 반드시 지금의 징험함이 있고, 氣를 잘 말하는 사람은 반드시 만물에 밝게 나타내고, 응함을 잘 말하는 사람은 천지의 조화에 함께 하며, 化를 잘 말하고 變을 잘 말하는 사람은 神明의 이치에 通한다고 했으니 선생이 아니면 누가 지극한 道를 말할 수 있겠는가)라고 변화는 신명의 이치에 통한다.

- 교(交) -

小大(소대)

기백은 '황제내경 영추 本臟論 제47편'에서."窘乎哉問也 五臟者 所以參天地 副陰陽 而連四時 化五節者也 者 固有小大高下堅脆端正偏傾者 六腑亦有小大長短厚薄結直緩急 凡此二十五者 各不同 或善或惡 或吉或凶 請言其方"(물음이 깊으십니다. 5장은 3천지의 소이로 음양이 돕고 4시로 연계되어 5절로 化합니다. 5장에는 오로지 小大, 高下, 堅脆, 端正, 偏傾이 있으며, 6부 역시 小大, 長短, 厚薄, 結直, 緩急이 있습니다. 무릇 이 25가지는 각각 달라서 선하거나 악하거나 길하거나 흉하니 그 방법을 말씀드리겠습니다)라고 5장6부에는 음양이 있다.

先後(선후)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6원정기대론'에서,"運太過則其至先 運不及則其至後 此候之常也"(운이 태과한 것이 先이고, 운이 불급하는 것이 後입니다. 이 候를 常이라고 합니다)라고 運의 先後를 설명합니다.

遠物近身(원물근신)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 2장’에서,"近取諸身 遠取諸物"(가까이 신체에서 취하고, 멀리 물체에서 취하였다)라고 우주관점을 설명한다.

大小遠近(대소원근)

최한기는 ‘추측록 추측제강’에서,"見有大小遠近 而準的有大小遠近 準的有大小遠近 而事業有大小遠近 然未有見近而成遠者 亦未有不見小而成大者"(소견에 크고 작고 멀고 가까운 것이 있어서 準的이 크고 작고 멀고 가까운 것이 있고, 준적에 크고 작고 멀고 가까운 것이 있어서 사업에 크고 작고 멀고 가까운 것이 있다. 그러나 가까운 것만을 보고서 먼 것을 이루는 사람이 없고, 작은 것을 보지 않고서 큰 것을 이루는 사람도 없다)라고 설명한다.

互大互小(호대호소)

한장경은 ‘역학원리총론 음양과 생명에서’ "만물의 생생작용은 大小長短등의 차등이 없으면 조직체를 구성하지 못하는 것이므로 그 體는 각기 獨自한 형태를 가지고 스스로 차등이 있는 것이요, 그 운행은 편승편패가 있으면 교호작용이 行하지 못하여 生生이 끊어지는 것이므로 그 작용은 互大互小하여 차등하면서 평등한 운동을 행하는 것이다"라고 역의 호대호소를 설명합니다.

交(政/權衡)

右(동남)

左(북서)

化(태과)

變(불급)

4時(선기)

3才(옥형)

氣口(大,遠)

人迎(小,近)

똑같은 장소

마이클 슈나이더는 '자연, 예술, 과학의 수학적 원형 5.펜타드'에서, "나선형은 모든 방향으로 동시에 맥동하면서도 변화의 전 과정을 통해 그 성질을 일정하게 유지한다. 우리 내면의 움직임을 인식하고, 자신을 관찰하는 것을 배움으로써 우리는 우리 인식의 중심을 둘러싸고 있는 기상내부에 있는 고요한 눈 또는 고요한 ‘나’를 발견할 수 있다. 우리는 성장하면서 전에 있던 것과 똑 같은 장소에 이른다. 그렇지만 우리는 좀 더 많은 경험을 갖고, 즉 나선의 좀 더 높은 곳에 이른다"라고 설명합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