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08 호환(互換)


- 호환(互換) -

憧憧(동동)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5장'에서,"憧憧往來 朋從爾思"(자주자주 왕래하면 벗이 생각을 따른다)라고 憧憧을 강조하고 있다.

恍惚(황홀)

노자는 '노자 제21장'에서,"道之爲物 惟恍惟惚 惚兮恍兮 其中有象 恍兮惚兮 其中有物"(道에서 物은 있는 듯 없는 듯 황홀하고, 홀과 황의 그 中에 象이 있고, 황과 홀의 그 中에 物이 있다)라고 홀황과 황홀의 中에 물상이 있다.

交換(교환)

소강절은 '황극경세서'에서,"易有交易之義 惟交乃變 總不外乎 一陰一陽互易而已 就對待言 則一彼一此之交換 就流行言 則一來一往之迭乘"(역에는 교역의 뜻이 있다. 오직 交함으로써 變하니 모두 예외는 아니다. 하나의 陰과 하나의 陽이 서로 바뀔 뿐이다. 대립하는 것으로 말하면 하나의 저것과 하나의 이것이 교환하는 것이며, 유행하는 것으로 말한다면 한 번은 오고 한 번은 가서 번갈아 타는 것이다)라고 교환을 설명한다.

根源(근원)

화담은 '天機'에서,"遡觀混沌始 二五唯發揮 惟應酬酌處 洞然見天機 太一動靜... 顯仁藏諸用 誰知費上微 看時看不得 覓處覓還非 若能惟事物 端倪見依稀"(혼돈하게 시작되던 때로 거슬러 올라 보건대 음양과 5행은 누가 발휘 했을까? 이들이 상응하여 주고받고 작용하는 곳에 환히 하늘의 氣가 보인다. 太一이 동정을 주관하며... 도는 어짐을 들어내지만, 작용은 숨겨지니 극히 드러난 것 위에 은미함이 있음을 알겠는가 보려고 하여도 볼 수 없고, 찾아보아도 찾지 못하네. 만약 능히 사물의 이치를 미루어 나가면 현상이 오묘한 근원에 의존하고 있음을 보게 되리라)라고 근원에 대하여 말씀하고 있다.

互易(호역)

한장경은 ‘역학원리총론 음양과 생명’에서 "冬至에 一陽이 生한 이후에는 陰은 受動하는 현상이 되고 陽은 能動하는 變通이 되므로 陰이 體가 되고 陽이 用이 되며 夏至에 一陰이 生한 이후에는 陽은 受動하는 현상이 되고 陰은 能動하는 변통이 되므로 陽이 體가 되고 陰이 用이되는 것이니 이것은 음양이 서로 체가 되고 서로 용이 되어 음양이 호역 하는 것이다"라고 역의 호역을 설명합니다.

互根(호근)

한장경은 ‘역학원리총론 음양과 생명’에서, "만물은 生生하기 위하여 반드시 組織體가 있고 그 조직체는 스스로 운동을 일으키지 아니할 수 없도록 구성되어 있는 것이오, 이것을 음양의 호근이라 한다"라고 호근을 설명합니다.

호환

방건웅은 '신과학이 세상을 바꾼다'에서, "시간과 공간의 절대성, 즉 공간에서의 위치와 운동에너지를 정확히 정의할 수 있으며 시간의 가역성과 동시성이 성립한다는 가정이 뉴턴역학의 기초이다. 시간은 공간, 즉 위치에 관계없이 일정하므로 서로 다른 장소에서 동시에 두 개의 사건이 일어날 수 있다고 하는 것이 동시성의 개념이다. 그러나 상대성이론에 의하여 운동 상황에 따라 시간이 결정되며 시간의 흐름이 결국은 상대적인 것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뉴턴역학의 기초였던 시간의 절대적 개념은 무너져 내렸다. 하지만 이때까지도 물질과 에너지의 호환성이라는 개념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고, 물질은 딱딱한 입자들로 이루어진 것으로 여겨지고 있었다"라고 호환성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가상광자

전수준은 '신과학에서 동양학으로'에서, "소립자들은 우리가 현실에서 볼 수 있는 물체, 예를 들어 의자, 야구공, 행성처럼 정적인 모습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그들은 끊임없이 다른 입자들과 상호 작용하고 있으며, 한편으로는 자체 내에서도 자신의 모습을 바꿔 가며 춤을 추고 있다. 예를 들어 전자는 계속해서 가상광자를 방출하고 또한 빠른 시간대에 재흡수 한다. 전자 주변의 조그만 공간 영역은 출입하는 가상 광자에 의해서 항상 구름이 형성되어 있다. 이것이 전자를 개별적으로 떼어 놓았을 때의 전자의 실상이다. 여기서 말하는 가상광자란 전자에서 방출되자마자 곧바로 흡수되는 광자로서 기포 상자에는 흔적을 남기지 않으나 수학적으로는 추론된다"라고 끊임없이 호환되는 가상광자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