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08 1.2. 역(易)



1.2. 역(易)

觀察(관찰)

공자는 '주역 계사상전 제4장'에서,"仰以觀於天文 俯以察於之理 是故 知幽明之故 原始反終故知死生之設 精氣爲物 游魂爲變 是故 知鬼神之情狀"(우러러 천문을 觀하고 구부려 지리를 察한다. 그러므로 幽明의 연고를 알고, 始에 근원해서 終을 돌이키는 연고로 생사의 이론을 알아, 정기의 物과 유혼의 變이 된다. 그러므로 귀신의 정상을 알게 된다)라고 앙관부찰로 귀신을 알게 된다.

- 역(易) -

變易(변역)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기교변대론'에서,"德化者 氣之祥 政令者 氣之章 變易者 復之紀 災者 傷之始"(덕에서 化하는 기가 祥하는 것이고, 정령은 기가 章하는 것이고, 變해서 易함은 되살아나는 紀이며, 재앙은 傷의 시작입니다)라고 變易을 설명한다.

易三才(역삼재)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10장'에서,"易之爲書也 廣大悉備 有天道焉 有人道焉 有地道焉 兼三才而兩之 故六 六者非他也 三才之道也"(역의 글됨이 넓고 크며 다 갖추어서, 하늘의 도가 있으며 사람의 도가 있으며 땅의 도가 있으니, 삼재를 겸해서 두 번 하기 때문에 6이니, 6은 다른 것이 아니라 3재의 도이다)라고 6은 3재의 진리라고 했다.

開物成務(개물성무)

공자는 '주역 계사상전 제11장'에서,"夫易開物成務 冒天下之道 如斯而已者也 是故 聖人 以通天下之志 以定天下之業 以斷天下之疑"(무릇 易은 사물을 열고 의무를 다하여서, 천하의 道로 세상을 덮으니 이와 같이 할 따름이다. 고로 성인은 천하의 뜻을 통하여, 천하의 업무를 정하고, 천하의 의심을 판단한다)라고 역의 목적이 開物成務이다.

利用安身(이용안신)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5장'에서,"精義入神 以致用也 利用安身 以崇德也"(精을 옳게 하여 神에 들어가 용에 이르게 됨으로써, 用을 이롭게 하고 身을 편안히 함으로써 德을 받든다)라고 역의 행동강령을 말하고 있다.

易首終(역수종)

소강절은 ‘황극경세서 관물외편·하’에서,"易之首于乾坤 中于坎離 終于水火之交不交 皆至理也"(易은 乾坤을 머리로 하고 坎離를 中으로 하고 水火가 바뀌고 바뀌지 않는 것이 끝이 된다. 모두 지극한 이치이다.)라고 설명한다.

- 앙관(仰觀) -

以觀(이관)

노자는 '노자 제54장'에서,"故以身觀身 以家觀家 以鄕觀鄕 以國觀國 以天下觀天下"(몸으로써 몸을 보고, 집으로써 집을 보고, 마을로써 마을을 보고, 나라로써 나라를 보고, 천하로서 천하를 본다)라고 物로서 物을 관찰한다.

反觀(반관)

소강절은 '관물내편12'에서,"所以謂之反觀者 不以我觀物也 不以我觀物者 以物觀物之謂也 旣能以物觀物 又安有我於其間哉"(反觀이라고 말하는 것은 나로써 物을 보는 것이 아니다. 나로써 物을 보지 않는다는 것은 物의 관점으로 物을 보는 것을 말한다. 이미 物로써 物을 본다면 또 어찌 내가 그 사이에 있을 수 있겠는가)라고 나를 버린 관점을 설명한다.

五視(오시)

최한기는 ‘추측록 추물측사’에서,"以我觀我反觀也 以物觀物無我也 以我觀物窮理也 以物觀我證驗也 有我無物未發也 五者備而推測成矣"(나를 가지고 나를 관찰하는 것은 反觀이요, 物을 가지고서 물을 관찰하는 것은 無我요, 나를 가지고 물을 관찰하는 것은 窮理요, 물을 가지고 나를 관찰하는 것은 證驗이요, 나는 있고 물은 없는 것은 未發이니, 이 다섯 가지가 갖추어지면 추측이 이루어진다)라고 설명한다.

見不同(견부동)

최한기는 ‘신기통 체통’에서,"夫天人之神氣 已自我生之初 相通而相接 終始不違 維人之知覺 旣是自得之物 從其所見而所主不同 從其所主而所通亦異 心學之人 守內而遺外 術業之人 外馳而內失"(대저 하늘과 사람의 신기는 이미 내가 생명을 받은 처음부터 서로 통하고 서로 연접하여 처음부터 끝까지 언제나 떠나지 않는다. 오직 사람의 지각만은 원래 스스로 획득하는 것이라, 보는 관점에 따라 주장이 같지 아니하고, 주장에 따라 통하는 것이 또한 다르다. 心學을 하는 사람은 內를 지키고 外를 잃으며, 術業을 하는 사람은 外로 달리고 內를 잃는다)라고 설명한다.


- 부찰(俯察) -

彰察(창찰)

공자는 '주역 계사하전 제6장'에서,"夫易 彰往而察來 而微顯而闡幽 開而當名 辨物正言 斷辭則備矣"(무릇 易은 간 것을 밝히고 오는 것을 살피며, 적은 것을 나타내고 그윽한 것을 밝히며, 이름을 마땅히 해서, 물건을 분별하여, 말을 바르게 하며, 말을 판단하니 곧 갖추어져 있다)라고 이름을 마땅히 해서(當名) 물건을 분별하여 말을 바르게(正言) 하는 것을 易이라고 했다.

浮雲察(부운찰)

황제는 '황제내경 소문 소5과론'에서,"嗚呼遠哉 閔閔乎若視深淵 若迎浮雲 視深淵 尙可測 迎浮雲 莫知其察"(오호 멀도다. 마치 깊은 못을 보는 것 같고 뜬 구름을 맞이하는 것 같이 근심스럽도다! 깊은 못을 보는 것은 오히려 헤아릴 수 있는데 뜬 구름을 맞이함은 그 끝을 알 수 없다)라고 浮雲의 察을 설명한다.

不察(부찰)

주자,채원정은 '역학계몽'에서,"特氣數之自然 形於法象 見於圖書者 有以啓於其心 而假手焉爾 近世學者 類喜談易 而不察乎此"(특히 氣가 數로 스스로 그러하니 形이 象을 받아, 하도와 낙서에 보이는 것은 마음을 계시한 것으로 임시로 그 손을 빌렸을 뿐이다. 근래에 학자는 대체로 易을 말로 하기를 좋아하지 이것을 察하지 못한다)라고 易의 察을 설명한다.

 

 

- 4차원(四次元) -

관점

時間

空間

時空

大時

설명

흐름

표면

면적

점선

차원

1D

2D

3D

4D

명칭

형상

○ ● ○

8極

上下

左右

內外

前後

宇宙

自然

天地

日月

星辰

應一

原理

5行

陰陽

3極

經典

運氣

周易

正易

易曆

道具

甲子

卦爻

象數

時空

條件

絶對

相對

顯藏

互換

科學

決定論

相對論

量子論

大統合


四道

공자는 ‘주역 계사상전 10장’에서, "易有聖人之道四焉 以言者尙其辭 以動者尙其變 以制器者尙其象 以卜筮者尙其占"(역에는 성인의 도가 4이 있으니 言으로 그 사를 숭상하고, 動으로 그 변을 숭상하고, 制器로 그 상을 숭상하고, 卜筮로 그 점을 숭상한다)라고 四道를 설명한다.

形而上下(형이상하)

공자는 '주역 계사상전 제12장'에서,"形而上者謂之道 形而下者謂之器"(形 위에 있는 것을 道라하고, 形 아래에 있는 것을 器라한다)라고 形을 기준으로 시간과 공간을 분류한다.

形而上下(형이상하)

율곡은 '역수책'에서,"夫形而上者 自然之理也 形而下者 自然之氣也 有是理 則不得不有是氣 有是氣 則不得不生萬物 是氣動 則爲陽 靜則爲陰 一動一靜者 氣也 動之靜之者 理也 陰陽旣分 二儀肇闢 二儀旣闢 萬化乃生 其然者 氣也 其所以然者 理也 遇未知敦主張 是不過曰自然而然耳"(무릇 形而上者는 자연의 理며, 形而下者는 자연의 氣이다. 理가 있으면 氣가 있지 않을 수 없으며, 氣가 있으면 만물을 생하지 않을 수 없다. 氣가 動하면 陽이 되고 靜하면 陰이 된다. 한번 動하고 한번 靜하는 것은 氣이며, 動하게 하고 靜하게 하는 것은 理이다. 음과 양이 이미 나누어짐에 二儀가 처음 열리며 二儀가 이미 열리면 만 가지 변화가 생겨난다. 그러한 것은 氣이며, 그러한 所以는 理이다. 나는 이것을 누가 주장하는지 모르지만 그러해서 그러할 뿐이라고 말하는데 불과하다)라고 形而上下를 설명한다.

상하문호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序論'에서, "孔子가 易繫辭에 形而上을 謂之道요 形而下를 謂之器라고 한 것은 실로 위에서 말한 바와 같은 物과 象의 門을 구분하여 놓은 것이다. 그렇지만 이 경지를 찾는 데는 門戶가 많다. 비록 그렇다고 하더라도 이것들은 모두 異名同質의 門에 불과한 것이다. 그러므로 극락(空)에서 찾아도 좋고 時中에서 찾아도 좋고 十字架에서 찾아도 좋다" 라고 설명합니다.

- 圓方角點(원방각점) -

直方(직방)

주공은 ‘주역 坤卦 효사’에서,"初六 履霜 堅氷至 六二 直方大 不習 无不利 六三 含章可貞 或從王事 无成有終"(초6 서리를 밟으니 견고한 얼음에 이른다. 62 직방이 크니 습감 되지 못해 불리함이 없다. 63 아름다움이 포함되니 정할 수 있고 혹 왕의 일을 따르니 이룸이 없이 끝낸다)라고 설명한다.

圓方(원방)

일부는 '정역 15일언'에서,"地載天而方正體 天包地而圓環影 大哉 體影之道"(땅은 하늘을 싣고 방정하니 체다. 하늘은 땅을 싸고 원환 하니 영이다. 크도다 체영의 도)라고 땅은 방이고 하늘은 원이다.

圓方角(원방각)

한동석은 '우주변화의 원리 數의 變化와 中‘에서, "삼각형, 사각형, 원형 등의 象에 있어서도 이것을 象數的으로 따져보면 象數의 原理에서 벗어나는 것이 없는 것이다. 서양의 유명한 천문학자가 제자들에 의해 선생은 어찌하여서 천문학에 그렇게도 능합니까? 라는 질문을 받았을 때 나는 날 때부터 삼각형, 사각형, 원형에 대해 선천적으로 알고 나왔다고 대답하였다"라고 圓, 方, 角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