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08 3. 이기원리(理氣原理/平)



3. 이기원리(理氣原理)

主理主氣(주리주기)

최한기는 ‘추측록 추기측리’에서,"燭中自有照物之理 主理者之言也 火明乃是照物之氣 主氣者之言也 主理者 推測之虛影 主氣者 推測之實踐也"(촛불의 中이 스스로 物의 理를 조명하는 것이 主理者의 말이고, 불이 밝음이 바로 物의 氣를 조명하는 것이라는 主氣者의 말이니, 주리는 추측의 허한 영상이요 주기는 추측의 실천이다)라고 설명한다.

- 평(平) -

平和(평화)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至眞要大論'에서,"至而和則平 至而甚則病 至而反者病 至而不至者病 未至而至者病 陰陽易者危"(이르러 和하면 平이 되고, 이르러 甚하면 病이 되고, 이르러 反하면 病이 되고, 이르러도 이르지 않은 것은 病이 되고, 이르지 않았는데 이른 것은 病이 된다. 음양이 바뀌면 危합니다)라고 和한 것이 즉 平이라고 한다.

平和期(평화기)

기백은 '황제내경 운기 至眞要大論'에서,"夫氣之勝也 微者隨之 甚者制之 氣之復也 和者平之 暴者奪之 皆隨勝氣 安其屈伏 無問其數 以平爲期 此其道也"(무릇 氣는 勝입니다. 微는 따르고 甚은 억제하니 氣가 復입니다. 和는 平하는 것이고 暴은 빼앗는 것이니 모두 勝氣를 따르는 것입니다. 굴복을 편안히 하고 數를 묻지 않고 平으로써 기한이 있으니 이것이 道입니다)라고 和平으로써 기약하는 것이 道이다.

平人(평인)

기백은 ‘황제내경 영추 終始論 제9편’에서,"謹奉天道 請言終始 終始者 經脈爲紀 持其脈口人迎 以知陰陽有餘不足 平與不平 天道畢矣 所謂平人者不病 不病者 脈口人迎應四時也 上下相應而俱往來也 六經之脈不結動也 本末之寒溫之相守司也 形肉血氣必相稱也 是謂平人"(삼가 천도를 받들어 종시를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종시는 경맥의 紀가 되니, 그 기구와 인영을 눌러 음양의 유여부족 평과 불평을 알아야 천도를 마무리 하게 됩니다. 소위 평인은 병들지 않고 병들지 않으니 기구와 인영이 4시에 응하니 상하가 상응하여 왕래를 구비하게 됩니다. 6경의 맥이 묶여 움직이지 않고 본말의 한온이 서로 지켜지고 形肉血氣가 반드시 서로 저울질 되니 이것을 평인이라고 합니다.)라고 평인을 설명한다.

水土平(수토평)

일부는 '정역15일언 金火1頌'에서,"聖人垂道 金火明 將軍運 水土平 農夫洗鋤 歲功成 畵工却筆 雷風生 德符天皇 不能名 喜好一曲 瑞鳳鳴瑞鳳鳴兮 律呂聲"(성인이 도를 내리니 금화로 밝힌다. 장군이 운하고 헤아리니 水土 평하다. 농부가 호미를 씻으니 한해가 이루어진다. 화공이 붓을 놓으니 뇌풍에서 생했다. 덕이 천심과 황심에 부합하니 이름 지을 수 없다. 기뻐서 한곡 부르니 상서로운 봉황이 운다. 상서로운 봉황의 울음이여! 율려성이다)라고 水土平으로 뇌풍이 나왔다.

平引(평인)

황제는 '황제내경 운기 至眞要大論'에서,"夫子言察陰陽所在而調之 論言 人迎與寸口 相應若引繩 小大齊等 命曰平"(선생은 음양이 있는 곳을 찰해서 조절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영과 촌구가 서로 응함이 마치 끈을 당기는 것 같다고 논했습니다. 대소가 똑같이 균등하니 平이라 명하였습니다)라고 平을 설명한다.

張弓(장궁)

노자는 ‘노자 도덕경 77장’에서,"天之道 其猶張弓與 高者抑之 下者擧之 有餘者損之 不足者補之 天之道 損有餘而補不足 人之道則不然"(하늘의 도는 활을 당기는 것과 같구나. 높은 것은 누르고 낮은 것은 들어올리며, 남은 것은 덜고 부족하면 보태준다. 하늘의 도는 남는 것을 덜고 부족한 것을 보내주나 사람의 도는 그렇지 못하다)라고 하늘의 도는 활을 당기는 것과 같다고 한다.

平洋(평양)

청오자는 ‘靑烏經’에서, "貴氣相資 本原不脫 前後區衛 有主有客 水行不流 外狹內闊 大地平洋 杳茫莫測 沼沚池湖 眞龍憩息 情當內求 愼莫外覓"(귀한 기운이 서로 자원이 되는 곳은, 본래 근원에서 이탈하지 않고, 전후를 싸서 호위하고, 주가 있고, 객이 있는 곳이다. 물은 행하나 흐르지 않고, 밖은 좁으나 안은 넓으며, 대지는 대양처럼 평하고, 아늑하고 망망하여 헤아리기가 막연하여야 한다. 늪(沼), 물가(沚), 연못(池), 호수(湖)는, 진룡을 멈추어 쉬게 하는 곳이니, 정당히 그 안에서 구해야 하며, 진실로 밖에서 찾는 일은 없어야 한다.)라고 설명한다.

子平義(자평의)

육오산인은 ‘삼명통회 자평변설’에서,"今之談命者 動以子平爲名 子平何所取義"(작금에 명을 논하는 사람은 자평으로 이름 지어 움직인다. 자평에는 어떤 의의가 있는가)

子意(자의)

또한"以天開於子 子乃水之專位 爲地支之首 五行之元 生於天一 合於北方 遇平則止 遇坎則流 此用子之意也"(하늘을 여는 것은 子이다. 子는 오로지 水의 位로, 지지의 머리이며 5행의 으뜸으로 하늘의 一을 생하며 합쳐서 북방이 된다. 平을 만나 머무르고 坎을 만나 흐른다. 이것이 子의 뜻을 用한 것이다)라고 자(子)의 의미를 설명하고,

平意(평의)

또한"又如人世用秤稱物 以平爲準 稍有重輕 則不平焉 人生八字 爲先天之氣 譬則秤也 此用平之意也"(또 예 컨데 이 세상 사람들은 平을 기준으로 물건을 저울질하여 사용하는데, 그 초점은 重輕의 平하지 않음을 잰다. 인생 8자 선천의 氣에 있어서도 비유하여 저울질을 한다. 이것이 平의 뜻을 用한 것이다)라고 평(平)의 의미를 설명한다.

得平(득평)

동무는 '동무유고'에서,"安平泰樂固其時 困窮否難亦其時 我身忽生萬物中 與物得平是得春"(태평하고 안락한 것도 그런 때가 있고, 곤궁하고 위난 한 것 또한 그런 때가 있다. 내 한 몸 홀연히 만물의 中에 생겨났으니, 物과 더불어 平을 얻어야 봄을 얻는다)라고 物과 平으로 봄을 얻게 된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