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기상감'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08.10.29 형상과 음식
  2. 2008.10.28 6기에 대하여
  3. 2008.06.11 당령과 사령-문답
  4. 2008.03.28 당령과 사령
  5. 2008.03.22 형기상감


제목: 형상과 음식 글쓴이: 박태호 날짜: 2006.05.21. 12:11:30

안녕하세요. 선생님

상담에서 보면 사주로 형상과 음식을 판단하시던데,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는 건지 원리와 근거를 알 수 없는지요.

지금 누구도 형상과 음식으로 사주를 볼 수 있는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 고 있읍니다. 저도 한때 관심을 갖고 연구해 보았는데, 잘 안되서 혹시 원리와 근거가 있다면 큰 도움이 될 겁니다.

학문발전에 큰 공을 이루셨습니다. 정말 너무 대단합니다.

그럼 미리 감사드립니다.



제목: 1D運=2D形=3D氣 글쓴이: 안초 날짜: 2006.05.22. 01:45:52

우리 인간은 形氣相感합니다. 즉 형과 기는 서로 감응하여 함께 움직입니다. 여기서 形은 형상을 말하고, 氣는 대표적으로 5味를 말합니다. 우리가 취하는 5미기 바로 기를 얻는 것(得氣)이기기 때문입니다.

補瀉正味

황제는 '황제내경 운기 지진요대론'에서, "帝曰, 夫子言 春秋氣始于前, 冬夏氣始于後, 余已知之矣. 然六氣往復, 主歲不常也, 其補寫奈何“(황제가 말한다. 선생이 말하기를 춘추의 기는 앞에서 시작하고 동하의 기는 뒤에서 시작한다고 나는 알고 있다. 그래서 6기가 왕복함에 주세가 常하지 못하니 그 보사는 어떻게 하는가)

기백은, “岐伯曰, 上下所主, 隨其攸利, 正其味, 則其要也, 左右同法. 大要曰, 少陽之主, 先甘後鹹; 陽明之主, 先辛後酸; 太陽之主, 先鹹後苦; 厥陰之主, 先酸後辛; 少陰之主, 先甘後鹹; 太陰之主, 先苦後甘. 佐以所利, 資以所生, 是謂得氣.”(기백이 말한다. 상하가 주관하는 것은 그 이로운 바를 따라 그 맛을 바로 하는 것이 요체로 좌우가 같은 법입니다. 대요가 말하기를 소양의 주관은 먼저 달고 뒤에 짜며, 양명의 주관은 먼저 맵고 뒤에 시고, 태양의 주관은 먼저 짜고 뒤에 쓰며, 궐음의 주관은 먼저 쓰고 뒤에 맵고, 소음의 주관은 먼저 달고 뒤에 짜고, 태음의 주관은 먼저 쓰고 뒤에 답니다. 이로운 바로 돕고 생하는 바로 자본이 된다고 했으니 이것을 득기라고 합니다)라고 正味로 得氣하여 補瀉한다.

위 氣는 運과 운기합니다. 즉 5운6기로 움직입니다. 따라서 위 氣는 逆하기도 하고 從하기도 하면서 서로 억부함으로 서로 균형을 맞추기 위해 氣인 5味를 취하게 되는 것입니다.

逆從正味(역종정미)

황제는 '황제내경 운기 6원정기대론'에서, "夫五運之化 或從五氣 或逆天氣 或從天氣而逆地氣 或從地氣而逆天氣 或相得 或不相得 余未能明其事 慾通天之紀 從地之理 和其運 調其化 使上下合德 無相奪倫 天地升降 不失其宜行 勿其政 調之正味"(무릇 5운의 化는 혹은 5기에 從하고 혹은 천기에 逆한다. 혹은 천기에 從하면서 지기에 逆하고, 혹은 지기에 從하면서 천기에 逆한다. 혹은 상득하고 혹은 부상득함에 나는 아직 그 일을 밝힐 수 없구려. 天紀를 通하고자 하면 지리에 從한다. 그 運이 和하고 그 化가 調하여 상하합덕하게 하여 서로 인륜을 빼앗지 말아야 한다. 천지승강이 그 마땅함을 잃지 않고, 그 政이 빗나가지 않아서 正味를 조절한다)라고 逆從을 正味로 조절한다.

결국 1D運=2D形=3D氣 함께 움직이므로, 5味는 形을 알 수 있습니다. 어려울 수도 있지만, 조금만 생각하면 결코 어려운 것 아닙니다.

2006.5.22. 안초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목: 6기에 대하여 글쓴이: 운기 날짜: 2006.04.09. 12:32:26

먼저 좋은 글 공부 잘 하고 있습니다.

생년월일시 4주는 인체를 다루는 만큼, 분명 6기가 있을 텐데 어떤 것인지 궁금합니다. 위 6기를 알게되면 한의학과 등 다른 학문과의 접목도 가능해 질 것 같아서 질문을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제목: 6기는 동양학의 근본 글쓴이: 안초 날짜: 2006.04.09. 20:48:38

좋은 질문하셨습니다.

동양학은 어떠한 학문이든 기를 빼고 설명할 수 없습니다. 주역 원전에는 기에 대한 얘기 한마디 안 나오지만, 이것 역시 기를 전제로 성립되지 않으면 안 됩니다. 4주는 5운6기에서 비롯된 만큼 당연히 6기 개념이 있습니다. 그럼 어디에 있는가.

월률분야는 6기가 초중정기로 3차 분화한 것입니다. 즉

사해 풍목이 무경병, 무갑임

자오 군화가 임계, 병기정

축미 습토가 계신기, 정을기

인신 상화가 무병갑, 기무임경

묘유 조금이 갑을, 경신

진술 한수가 을계무, 신정무

로 율려에 맞추어 각각 분화한 것입니다.

그리고 당연히 이것이 4주에서 가장 근본이 됩니다. 그리고 위 6기 이전에 3음3양의 한의학으로 보면 바로 12경락이 됩니다. 따라서 4주의 움직임은 경락의 움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위 움직임은 기에 대한 움직임인 만큼 실제 형상에도 그대로 들어나야 합니다. 우리 인체는 형기상감하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4주만 보고 형상을 알 수 있는 것은 물론 이요. 위 경락에 의한 혈의 움직임을 알 수 있어, 침 뜸 부황의 치료에 응용될 수 있으므로 진정한 자오유주 침법을 실현할 수 있습니다.

2006.4.9. 안초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령과 사령-문답


지장간...... 글쓴이: ** 입니다. 날짜: 2005.03.21. 20:02:33

안초 선생님 안녕하세요.*^^* *** 입니다.

지장간에 대하여 질문 올립니다. 자오묘유의 지지에는 午화에 기토와 정화 2개가 있으며 나머지는 본기 하나만 있고...... 인신사해에는 해수에 무토만 없고 나머지 지지에는 무토가 있으면서 3개의 장간이 있으며...... 진술축미에는 3개의 장간이 있다 하는 내용이 ....... 연해자평의 지지장둔가에 있는 내용이라 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사주학계에서는 지지월령가를 지장간으로 알아서 자오묘유에는 2개씩의 장간이 있다고(예를들어서 酉금에는 庚辛이 있다는...) 인신사해와 진술축미는 해수만 빼고 3개의 장간이 있다고 하는 관점이 지배적이라 합니다.

형충으로 개고되는 장간과 지지에 뿌리를 두는 천간을 취용할때는 지장간과 월령가의 월률분야는 명백히 다른데.........어떠한가요?

중국의 추명가들은 월률분야와 지장간은 다르게 보고 취용한다고 합니다. 어느 관점이 바른 관점 일까요. ?

예를 들어 亥월 출생자가 천간에 무토가 투간하면 해수의 월률 분야에 무토가 있음으로 무토 정인이 용신(격국)으로 정인격이라 할 수 있는지요.? 또는 지장간에는 무토가 없으므로 무토가 투간 하여도 정인격은 성립이 안되는지....?

항간의 관법에서 유행하는 .... 예를 들어 지지에 뿌릴 내린 천간의 동태에 따라서 격국(고전에서의 용신)을 정하는 관법에서는 지장간과. 월률분야에 대한 정확한 구분없이 장간들을 사용 하는것 같읍니다.

지지에 뿌리를 건실하게둔 가장강한 천간을 용신(격국)으로 (월령의 향) 하는 관법은 (그리하여 희기신을 정하는) 잘은 모르겠지만 뭔가 틀린것 같다는 느낌을 지울수가 없군요.... 지장간과 월률분야의 장간들의 정확한 쓰임새는 어떠 한지요? 초보의 질문이라 좀 산만 하군요. ^^ 그러나 안초선생님께서는 질문의 요지를 잘 꿰뚤고 답변 주시리라 믿읍니다.^^

감사합니다.
ps...........저는 안초님의 중의 원리와 자평원리를 교재로 구입하여 보고 있는학인 입니다.


당령과 사령  글쓴이: 안초 날짜: 2005.03.21. 20:51:08

**님! 감사합니다.

매우 중요한 질문을 해 주셨습니다. 한국은 어떻더라 중국, 일본은 어떻더라 그런 것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심효첨도 자평진전에서 월률분야가 무엇인지 모른다고 했습니다. 알고 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전부 헤매는 사람뿐이며, 모두 배워야 할 사람뿐입니다. 그리고 책이라고는 진짜인지 가짜인지도 모르면서 적당히 비비고 짜깁기해서 지들 멋대로 합니다. 그리고 왜 사람들은 자기 말을 듣지 않고 고전만 따르려고 한답니다. 동양학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사람입니다. 중요한 것은 어떤 것이 진정한 우주부합인가 하는 것이며, 나머지는 모두 헤메다 만들어진 가짜입니다. 그러니까 위 원리를 깨우치는 것이 무엇보다 우선입니다. 물론 쉽지 않은 길이지만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은 오직 우주부합 뿐입니다. 그러나 위 우주부합이 안 될 때는 일단 고전을 충실히 따르면 됩니다. 즉 고전과 부합하지 않는 이론은 다 가짜입니다.

월령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월령과 사령입니다. 월령은 토왕용사의 5행을 말하고, 사령은 월률분야의 지장간을 말합니다. 제가 정리한 자평원리에 위 연해자평을 근거로 위 토왕용사와 월률분야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위 연해자평을 벗어난 이론은 있을 수 없고 또 그 사람들의 대부분은 위 연해자평도 읽어보지 않은 사람입니다. 따라서 일단 이것을 따르면 큰 과오는 없습니다.

위 두 가지가 있어야 하는 이유는 形氣相感입니다.
즉 形이 당령이고, 氣가 사령인데 생명은 위 형기가 상감하면서 움직입니다. 이것은 황제내경의 운기학인데 한의학의 원리이기도 합니다. 즉 한의학과 자평학의 원리는 일치하며 그렇지못한 것은 모두 가짜입니다. 결국 신체와 운명을 추병, 추명하는 것은 위 상감의 균형을 판단하는 것이며 이것을 권형이라고 합니다. 자평원리에 위 용어 개념들이 자세히 있으니 참조하시면 됩니다.


re: 당령과 사령  글쓴이: **입니다. 날짜: 2005.03.22. 15:04:56

안초선생님. 답변 감사 합니다^^


re: re: 당령과 사령  글쓴이: 안초 날짜: 2005.03.22. 15:19:19

온라인상이다 보니 구체적인 답변이 못되었으니 양해바랍니다. 동양학을 공부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한가지는 우주부합적 판단입니다. 누구는 어떻고 누구는 어떻고... 아무필요 없습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엉터리들이며 이것 자체가 이미 고전입니다. 누가 진리를 위해서 연구합니까.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하는지도 모르는데... 어떻하면 책 많이 팔고 인기 끌어 돈 많이 벌 수 있을까만 연구합니다. 물론 저도 여기서 자유로울 수 없으니, 이런 얘기할 자격도 없지만..^^  

머무름을 알라!! 지지닷컴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령과 사령


서언

시공의 우주는 시간과 공간으로 2가지 흐름으로 나누어집니다.

宇宙
우주는 '회남자'에서, "天地四方 曰宇, 古往今來 曰宙"(하늘, 땅, 4방을 宇라고 하며, 과거가 가고 현재가 오는 것을 宙라고 한다)라고 정의되어 있다. 宇는 공간, 宙는 시간... 즉, 우주는 時空 이라고 정의되어 있는 것이다.

이것은 우주를 시간과 공간의 분리개념이 아닌, 時空의 合一로 보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우주의 공간을 하늘, 땅, 동, 서, 남, 북의 6合의 모습으로, 우주의 시간을 가고 오는 順逆의 양방향으로 정의하고 있음을 주목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A. 절기와 율려

이것은 태양과 태음에 의해 대우주와 소우주로 구분됩니다.
태양의 움직임을 2분2지(춘분추분,동지하지)에 의해 끊어 놓은 것이 절기이며, 태양과 태음이 섞이는 중화의 과정이 율려입니다. 그러니까 우주에는 반드시 2가지 흐름이 있는데, 하나는 순수한 태양의 움직임인 시간의 절기이며, 다른 하나는 태양과 태음이 섞이는 공간의 율려 입니다.

2分2至(시간)
기백은 '황제내경 소문 지진요대론'에서, "氣至之謂至 氣分之謂分 至則氣同 分則氣異"(기가 이르는 것을 至라하고 기가 나누어지는 것을 分이라 한다. 至는 기가 같고 分은 기가 다르다)라고 氣가 같고 다름으로 2분2지를 설명한다.

律呂義(공간)
사기의 율서에서, "呂序也 序述四時之氣 定十二月之位也 陰陽各六 陽六爲律 陰六爲呂 律六者 黃鐘太簇姑洗賓夷則無射也 呂六者 林鐘南呂應鐘大呂夾鐘仲呂也"(려는 차례대로 하는 것이니, 4시의 기운을 차례대로 서술해서 12월의 자리를 정하는 것이다. 음양이 각각6이니 양6은 율이고 음6은 려가 된다. 율6은 황종, 태주, 고선, 유빈, 이칙, 무역이고, 려6은 임종, 남려, 응종, 대려, 협종, 종려이다)라고 율려를 설명한다.

B. 홀로그램

홀로그램의 영상은 3차원으로 복잡하게 나타나지만, 그 원리는 극히 단순합니다. 즉 하나의 기준광선과 반사되는 작용광선의 두 종류 광선으로 3차원의 물체를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홀로그램
이차크 벤토프는 `우주심과 정신물리학`에서, "홀로그램을 만드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아무것도 접촉하지 않은 본래대로 순수한 기준광선과 어떤 사건을 겪은 작용광선의 상호작용이다. 사건을 겪은 작용 광선의 역활도 중요하지만, 비교의 기준선 역활을 하는 기준광선도 무척 중요하다... 우리의 두뇌가 홀로그램의 형태로 정보를 저장한다는 명백한 증거가 이미 나와 있다. 이러한 종류의 저장 수단이 자연계에 알려진 여러가지 방법 중에서 가장 짜임새 있는 수단이다. 그 한 예가 우리의 염색체 안에 들어 있는 유전인자(DNA)이다. 우리의 몸의 각각의 세포 속에는 우리와 똑같은 몸을 새로 하나 만드는데 필요한 모든 정보가 다 저장되어 있다. "라고 홀로그램과 인간과의 관계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태양(日)의 기준광선과 반사된 태음(月)의 작용광선 즉 두 종류 광선이 바로 인간을 만들어 내고 운용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인간의 변화를 살피기 위해서는 두 종류의 광선인 태양과 태음의 움직임을 살피면 되는 것입니다.

 

 

C. 운기학에서 形氣相感

우주는 대우주의 形과 소우주의 氣가 서로 권형하면서 감응합니다.

1. 형기상감

운기학에서는 시간은 氣로, 공간은 形으로 서로 감응합니다.

形氣相感
구유구는 '황제내경 소문 천원기대론'에서, "故在天爲氣 在地成形 形氣相感 而化生萬物矣...氣有多少 形有盛衰 上下相召 而損益彰矣"(그러므로 하늘에서 氣가 되고 땅에서 形을 이루어져, 形氣가 相感함으로 만물을 化生한다...氣에는 多少가 있고, 形이 盛衰가 있으니, 上下가 서로 불러 損益이 드러납니다)라고 形氣가 相感하여, 多少(공)와 盛衰(시)에 의해 損益(길흉)이 드러난다고 했다.

2. 사천재천

위 3형은 다시 6氣로 나뉘어 응합니다.

六分治應
황제는 '황제내경 소문 지진요대론'에서 묻기를, "五氣交合 盈虛更作 余之矣 六氣分治 司天地者 其至何如"(5기가 교합하여 盈虛함이 다시 일어남을 내가 알고 있다. 6기가 나누어 다스리는 천지의 사령은 어떠한지요)라는 질문에, 기백은 "天地之大紀 人神之通應也"(천지의 큰 紀는 人神으로 通하여 應하는 것입니다)라고 6氣의 사령은 人神이 通한다.

3. 권형

氣는 율려의 3양3음이며, 形은 절기의 5행으로 서로 권형을 이룹니다.

3多少5盛衰
구유구는 '황제내경 소문 천원기대론'에서, "陰陽之氣 各有多少 故曰三陽三陰也. 形有盛衰 謂五行之治 各有太過不及也"(음양의 氣는 각기 多少가 있기 때문에 3양3음이라고 말합니다. 形에 盛衰가 있다는 것은 5행의 다스림으로 태과불급이 있습니다)라고 氣의 多少(상하,기,음양)와 形의 盛衰(좌우,형,5행)을 설명한다.

D. 자평명리학에서 월령

월령은 당령(태양)과 사령(태음)으로 구분됩니다. 그러나 오늘날의 명리학은 월령의 당령과 사령을 구분하지 못합니다. 자평명리학 역시 위 氣와 形의 2가지 흐름을 구현하지 않으면 안 되므로 원전을 근거로 이것을 복원합니다.

1. 당령

월령의 당령은 태양의 形입니다.

五行提綱
서자평은 ‘연원’에서, “月令者 提綱也 看命先看提綱 方看其餘, 五行提綱 凡看命排下八字”(월령은 제강이다. 命을 보는 것은 먼저 제강을 보고 方으로 그 나머지를 본다. 5행 제강으로  무릇 간명자는 팔자를 아래로 배열한다)라고 5행 제강의 월령으로 간명한다.

良法
서자평은 ‘연원’에서, “常法以金生巳 木生亥 水生申 火生寅 土居中央 寄母生 如戊在巳 己在午 又土爲四季 各旺一十八日 共七十二日 幷金木水火土 各七十二日 共得三百六十日 以成歲功 此良法也”(常法으로 금은 사에서 생하고, 목은 해에서 생하고, 수는 신에서 생하고, 화는 인에서 생하고, 토는 중앙에 거처하여 어미의 생함이 된다. 예를 들어 무는 사에 있고 기는 오에 있으며 또한 토는 4계가 되어 각18일 공히 72일이 왕하여, 금목수화토는 각72일이 공히 360일로 歲功을 이루니, 이것이 양법이다)라고 양법을 설명한다.

當令
육오산인은 ‘삼명통회’에서,“正觀先看月令 然後方看其餘 以五行之氣 惟月令當時爲最”(바른 관점은 먼저 월령을 본 연후에 方으로 그 나머지를 본다. 5행의 氣가 월령 당시로 최상일 때 사유한다)라고 월령당시를 본다.

2. 사령

월령의 사령은 태음의 氣입니다.

月律
서승은 `연해자평`에서, "太簇正月 寅 戊七日二分半 丙七日二分半 甲十六日三分半"(태주정월은 寅으로 戊7일2분반 丙7일2분반 甲16일 3분반)이고, 또한, "夾鐘二月 卯 甲十日五分半 癸長生 乙二十日六分半"(협종2월은 卯로 甲10일5분반 癸장생 乙20일6분반)이고,
또한, "古洗三月 辰 乙九日三分 癸三日一分 戊十八日六分"(고선3월은 辰으로 乙9일3분 癸3일1분 戊18일6분)이고,
또한, "仲呂四月 巳 戊五日一分半 庚九日三分 丙十六日五分"(중여4월은 巳로 戊5일11분반 庚9일3분 丙16일5분)이고,
또한, "□賓五月 午 丙十日三分半 己十日三分半 丁十日三分半"(유빈5월은 午로 丙10일3분반 己10일3분반 丁10일3분반)이고,
또한, "林鐘六月 未 丁九日三分 乙三日二分 己十八日六分"(임종6월은 未로 丁9일3분 乙3일2분 己18일6분)이고,
또한, "夷則七月 申 己七日一分半 戊三日一分半 壬三日一分半 庚十七日六分"(이칙7월은 申으로 己7일1분반 戊3일1분반 壬3일1분반 庚17일6분)이고,
또한, "南呂八月 酉 庚十日五分半 丁己長生 辛二十日七分半"(남여8월은 酉로 庚10일5분반 丁己장생 辛20일7분반)이고,
또한, "無射九月 戌 辛九日三分 丁三日二分 戊十八日六分"(무사9월은 戌로 辛9일3분 丁3일2분 戊18일6분)이고,
또한, "應鐘十月 亥 戊七日二分半 甲五日分半 壬十八日六分"(응종10월은 亥로 戊7일2분반 甲5일분반 壬18일6분)이고,
또한, "黃鐘十一月 子 壬水十日五分 辛長生 癸二十日七分"(황종11월은 子로 壬水10일5분 辛장생 癸20일7분)이고,
또한, "大呂十二月 丑 癸九日三分 辛三日一分 己土十八日六分"(대여12월은 丑으로 癸9일3분 辛3일1분 己土18일6분)이라고 月律分野를 설명한다.

결언

위 월령의 당령과 사령은 매우 명백한 우주변화원리입니다. 따라서 자평학은 당령의 形과 사령의 氣로서 權衡을 살펴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월령의 당령과 사령을 구분하여, 대우주 소우주 두 가지 흐름을 감응으로 권형하는 곳은 지지닷컴 뿐입니다.

참고로, 중국의 장요문은 월령을 당령으로만, 일본의 아부태산은 월령을 사령으로만 취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임철조, 서낙오는 월지만의 사령을 당령처럼 격으로 사용하지만, 이것은 원리와 원전 어디에도 전혀 없습니다.

머무름을 알라!! 지지닷컴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형기(形氣) 상감(相感)


우주에는 운기(運氣)뿐 아니라 형기(形氣)라는 설정이 있습니다.

위 형기(形氣)는 3多少와 5盛衰를 다루게 됩니다.

形氣損益
구유구는 `황제내경 소문 천원기대론`에서, "故在天爲氣 在地成形 形氣相感 而化生萬物矣...氣有多少 形有盛衰 上下相召 而損益彰矣"(그러므로 하늘에서 氣가 되고 땅에서 形을 이루어져, 形氣가 相感함으로 만물을 化生한다...氣에는 多少가 있고, 形이 盛衰가 있으니, 上下가 서로 불러 損益이 드러납니다)라고 形氣가 相感하여, 多少와 盛衰에 의해 損益이 드러난다고 했다.

자평명리학 역시 형기(形氣) 상감(相感)이 설정됩니다.

形氣紀
육오산인은 `삼명통회`에서, "五行相生相剋 其理昭然 十干十二支 五運六氣 歲月日時 皆自此立 更相爲用 在天則爲氣 寒暑燥濕風 在地成形 金木水火土 形氣相感 而化生萬物 此造化生成之大紀也 原其妙用 可謂無窮也"(5행은 상생상극의 그 理로 밝히고 있다. 10간12지, 5운6기, 세월일시 모두 스스로 이것으로 세워져서, 서로 다시 用하게 되니 하늘에는 한서조습풍의 氣가 있고, 땅에는 금목수화토의 形이 있고, 形氣는 서로 감응하여 만물을 化生한다. 이것은 조화생성의 大紀이므로 원리가 妙用하여 無窮하다)라고 形氣는 紀로 妙用 無窮하다.

2000-11-07
머무름을 알라!! 지지닷컴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