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궁'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11.14 공부(工夫)의 목적
  2. 2008.11.13 3음3양 (1)
  3. 2008.04.08 3.3.3. 9궁(九宮)


제목: 공부(工夫)의 목적 글쓴이: 박모 날짜: 2006.08.01. 12:10:39

갑자기 궁금 하네요.

동양학의 시작이 하도에서 출발한 것인가요 ?

동양학을 말하는 책들중에 5행에 대해서 말하지 않는 것도 있나요 ?

주역도 5행을 알아야 이해할 수 있나요 ?

노자의 도덕경도 5행을 알아야 하나요 ?

도덕경은 무엇에 대해서 말하고 있나요 ?

진리는 하나라고 하니 도덕경을 알면 정역/주역은 읽을 필요도 없나요 ?

정역의 목적은 무엇인가요 ?

정역을 알면 모든것을 아는것 인가요 ?

이것 저것 말고 한가지만 한다면 무엇을 해야 할까요 ?

우주 변화의 원리 100번 이상을 읽어 볼까요 ? ^^

어리석은 질문 입니다. ^^




제목: re: 공부(工夫)의 목적 글쓴이: 안초 날짜: 2006.08.01. 18:27:53

동양학을 공부하시는 목적은 각자가 다를 것이지만, 제가 원리를 공부하는 목적은 우주부합한 학문을 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동양학을 좀 하다 보니... 잘못하면 말(言)만 가지고 장난치겠다는 위험을 느꼈습니다. 그만큼 우주부합한 학문을 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말입니다. 실제로 조선실록에도 율곡이 화담선생의 학문을 말(言)로 하는 학문이 아니라고 평가합니다. 분명히 동양학에는 진가가 존재한다는 말이며, 이것을 판단하는 기준이 우주부합일 것이기 때문입니다. 원리 없이는 그 넓은 동양학을 항해해 갈 수 없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동양학의 시작은 천문입니다. 하도낙서는 지리에 속합니다. 그래서 9궁을 바탕으로 水를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원리적으로 그렇다는 것이며, 역사적으로는 좀 더 연구되어야 할 겁니다.

과학은 관찰자가 여러 가지 대상을 설명하지만, 동양학은 하나의 대상(우주)을 관찰자가 여러 관점에서 설명합니다. 관점은 많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시간, 공간, 시공 3가지뿐입니다. 그래서 우주를 설명하는 도구 역시 갑자, 괘효, 상수 3가지뿐입니다. 그렇다고 위 도구 역시 별개의 우주를 설명하는 것은 아닙니다. 어차피 동양학은 하나라는 우주에서 출발하기 때문입니다. 그렇지 않고는 이 우주를 쉽고 단순하게 하나로 설명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一名(일명)

왕필은 '논어 리인장'에서, "夫事有歸 理有會 故得其歸 事雖殷大 可以一名擧 總其會 理雖博 可以至約窮也"(무릇 만사는 제자리로 돌아가게 마련이듯 이치도 모이게 되어 있다. 고로 돌아가는 바를 알기만 하면 규모가 아무리 큰 것이라도 하나의 명칭으로 집약할 수 있다. 모이는 것을 종합하면 아무리 넓은 이치라 해도 간략한 방법을 궁리할 수 있다)라고 복잡한 만유라도 하나로 집약하면 아무리 넓어도 간략해 진다.

따라서 하나의 우주를 위 3가지 관점에서 설명합니다.

시간(갑자): 운기, 도덕경

공간(괘효): 주역

시공(상수): 정역

과학 역시 방법은 다를망정 별개의 우주가 아니므로 하나로 설명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노력하시는 분들은 세계 곳곳에 계시며 언젠가 하나로 묶일 것입니다.

그리고 위 학문들도 그 안에서 다시 시간(대우주), 공간(소우주) 둘로 구분합니다.

그래서 운기7편도 5번째 5상정대론에서, 주역은 30함괘에서, 도덕경도 도와 덕으로, 정역은 15일언과 11일언으로, 각각 대소우주가 구분되며, 중의원리 역시 갑자운기에서 둘로 구분하였습니다.

비록 관점은 다를망정 분명 하나의 우주를 설명하므로, 운기를 깊게 하다보면 주역과 정역을 알게 되고, 주역을 깊게 하다보면 운기와 정역를 알고, 정역을 깊게 하다보면 운기와 주역을 알게 됩니다. 물론 쉽지 않지만 공부해 보니 실제로 그렇습니다. 그러나 그것보다는 3가지 관점을 함께 공부한다면 하나의 우주가 더욱 명료하게 그려집니다. 이것을 안내하도록 묶은 책이 ‘中의原理’입니다.

우주변화원리는 정말 여러 번 읽었습니다. 거의 5년 이상을 손에서 놓지 않고 봤습니다. 그래서 그 책을 거의 암기할 정도였지만, 읽을 때 마다 새로웠습니다. 아마 지금 읽어도 또 새롭게 배울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2006.8.1. 안초




제목: re: re: 공부(工夫)의 목적 글쓴이: 박모 날짜: 2006.08.01. 23:11:32

어리석은 질문에 길게 답해 주셨습니다. ^^

주위에 너무나 많은 정보(?)가 넘쳐나니 오히려 방해가 많이 됩니다.

한동석 선생님이 말씀하시는 신비의 행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 하시는지요 ?

그 신비의 문을 열고 들어 가셨는지 궁금하네요.

수고하세요.




제목: 신비의 행로 글쓴이: 안초 날짜: 2006.08.02. 00:04:42

그렇습니다.

‘주위에 너무나 많은 정보(?)가 넘쳐나니 오히려 방해가 많이 됩니다.’

이것이 바로 원리가 존재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진리의 門은 존재합니다.

모든 것이 그렇지만, 진리 역시 하나만 뚫으면 다른 것은 자연히 무너집니다. 그 첫 문을 뚫기 위해 수많은 세월을 보내고 준비하는 것입니다.

한동석님이 말씀하시는 신비의 행로는 민족의 미래를 말씀하시고 계십니다.

2006.8.2. 안초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제목: 질문있습니다. 글쓴이: 철천지무식 날짜: 2006.07.30. 03:10:36

4상이 3양3음으로, 오행이 6기로..

그런데 어떤 관계로 이 두가지가 붙어 궐음은 풍목이 되는것이고..

소음은 군화가 되는것인지..이러한 것들이 궁금합니다.

또한 상화라는 개념은 왜 들어가게 되는것인지..

그리고 궐음소음태음은 본중말의 공간으로

소양양명태양은 시중족의 시간으로 보는 것인지도 궁금합니다.

명쾌한 답변 부탁드립니다




제목: 3음3양 글쓴이: 안초 날짜: 2006.07.30. 07:24:51

우주의 근본은 북극성을 중심한 회전력입니다. 위 회전력에서 벗어날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문제는 위 회전력을 어떤 관점에서 어떻게 표현하는가만 남아 있을 것입니다. 위 관점의 표현에 따라 3음3양(시간), 9궁(공간) 등 여러 학문이 존재하게 되는 겁니다.

여기서는 질문이 3음3양인만큼 여기에 국한 시키겠습니다.

위 회전의 원동력에는 분명 음양이 있습니다. 상대적인 음양의 균형 없이 회전체가 성립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위 음양은 다시 2차와 3차로 분화시킬 수 있는 있습니다. 少太라는 용어를 넣어 2차로 분화시키니 이것이 소음 태음 소양 태양의 4상입니다. 그리고 다시 궐음과 양명을 첨부시켜 3차로 분화시키니 (음)궐음, 소음, 태음, (양)소양, 양명, 태양의 3음3양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3차원 공간에 사는 만큼 실제적인 움직임은 3차로 분화된 3음3양(3D)이고, 그 내면에 존재하는 이치가 2차로 분화된 4상(2D)이 됩니다.

따라서 위 3음3양은 여러 현상의 내면에 존재하는 가장 근본 된 이치입니다. 여기까지 이해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사실 어려운 것은 아닌데 얼마나 현실감을 느낄 수 있는가는 전적으로 자신의 몫입니다.

위 3음3양은 근본이치인 만큼 6기, 12지지 등 또 다시 여러 분야에 적용하게 됩니다.

특히 3양3양은 5행과 결합시켜 6기를 설명하는 근본이치이니 그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위 3음3양을 6기에 배당하니 궐음풍목, 소음군화, 태음습토, 소양상화, 양명조금, 태양한수입니다. 여기서 가만히 살피면 상화만 다를 뿐 6기와 5행은 별 차이가 없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상화가 바로 6기의 핵심인 만큼 상화만 이해할 수 있다면 6기를 이해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상화는 태양 빛과 물(水)의 렌즈작용에 의해서 자체적으로 생기며 이것이 바로 생명을 만들어내는 기초 단위입니다.

이것을 본중말(공간,음) 시중종(시간,양)이라는 다른 이치로 설명할 수도 있으며 이것은 한동석의 우주변화원리에서 기인되었습니다.

2006.7.30. 안초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3.3.3. 9궁(九宮)

3才至數(3재지수)

기백은 '황제내경 소문 3부9후론'에서,"天地之至數 始於一 終於九焉 一者天 二者地 三者人 因而三之 三三者 九以應九野"(천지의 數가 이르는 것은 1에서 시작하여 9에서 끝납니다. 1은 하늘이요 2는 땅이요 3은 사람입니다. 이 3을 바탕으로 해서 3.3.은 9입니다. 이 때문에 9野에 응합니다)라고 천지인 3재의 至數를 설명한다.

- 9궁(宮) -

☴巳辰

立夏/左手

☲午

夏至/首頭

☷申未

立秋/右手

☳卯

春分/左脇

9궁(공간)

☱酉

秋分/右脇

☶寅丑

立春/左足

☵子

冬至/下窮

☰亥戌

立冬/右足


尙書洪範(상서홍범)

소길은 '상서홍범으로 5행대의'에서,"初一曰五行 位在北方 陽氣之始 萬物將萌"(첫째는 5行이다 라고 했으니, 자리가 북방에 있어서 양기가 시작되는 것이므로, 만물이 장차 싹트는 것이다)라고 1감궁을 설명한다.

또한"次二曰 敬用五事 位在西南方 謙虛就德 朝謁嘉慶"(둘째는 5事를 공경스럽게 쓴다고 했으니, 자리가 서남방에 있어서 겸손하고 마음을 비워 덕으로 나아가므로, 아침마다 아름다운 경사가 있는 것이다)라고 2곤궁을 설명한다.

또한"次三曰 農用八政 位在東方 耕種百穀 麻枲蠶桑"(셋째는 농사지으며 8政을 쓴다고 했으니, 자리가 동방에 있어서 백가지 곡식을 심고 가꾸므로, 삼과 모시로 길쌈하며 뽕나무로 누에치는 것이다)라고 3진궁을 설명한다.

또한"次四曰 用五紀 位在東南方 日月星晨 雲雨竝興"(넷째는 5紀를 써서 화합한다고 했으니, 자리가 동남방에 있어서 해 뜨고 새벽되는 것이며, 구름과 비가 함께 일어나는 것이다)라고 4손궁을 설명한다.

또한"次五曰 建用皇極 位在中宮 百宮立表 政化公卿"(다섯째는 皇極으로써 세운다고 했으니, 자리가 중앙에 있어서 모든 관리의 표본을 세우므로, 정치로 공경들을 교화하는 것이다)라고 5중궁을 설명한다.

또한"次六曰 乂用三德 位在西北 抑伏强暴 斷制獄訟"(여섯째는 3덕으로 다스린다고 했으니, 자리가 서북쪽에 있어서 강폭한 이를 눌러 굴복시키므로 소송과 송사를 결단하고 제재하는 것이다)라고 6건궁을 설명한다.

또한"次七曰 明用稽疑 位在西方 決定吉凶 分別所疑"(일곱째는 계의로써 밝힌다고 했으니, 자리가 서방에 있어서 길하고 흉한 것을 결단하므로, 의심스러운 것을 분별하는 것이다)라고 7태궁을 설명한다.

또한"次八曰 念用庶徵 位在東北 肅敬德方 狂僭亂行"(여덟째는 서징으로써 생각한다고 했으니, 자리가 동북방에 있어서 엄숙하고 공경하여 덕이 방정하기도 하고, 광기와 참람함으로 난행하기도 하는 것이다)라고 8간궁을 설명한다.

또한"次九曰 饗用五福 威用六極 位在南方 萬物盈實 陰氣宣布 時成歲德 陰陽和調 五行不"(아홉번째는 5福으로써 누리고 6極으로써 위엄을 보인다고 했으니, 자리가 남쪽에 있어서 만물이 가득하고 열매 맺으며, 음의 기운이 펴져서 시절에 맞는 덕을 이루므로, 음양이 온화하게 고르고 5행이 어긋나지 않는 것이다)라고 9리궁을 설명한다.

9宮(9궁)

소길은 '5행대의'에서,"九宮者 上分於天 下別於地 各以九位 天則二十八宿 北斗九星 地則四方四維及中央 分配九有 謂之宮者 皆神所遊處 故以名宮也"(9궁은 위로는 하늘에서 나뉘어 있고, 아래로는 땅에서 구별되어 각각 아홉 개의 자리가 있으니, 하늘에는 28수와 북두9성이고, 땅에서는 4방과 4유 그리고 중앙의 아홉 구역으로 나뉜다. 宮이라고 말한 것은, 각 궁이 모두 신이 노니는 것이기 때문에 궁이라고 이름 했다)라고 9궁을 정의합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